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하하 "'무도' 출연 당시 자격지심...뛰어난 사람들 틈에서 촬영하기 싫었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송인 하하가 '무한도전' 출연 당시를 언급했다.

9일 공개된 유병재의 유튜브 채널에는 하하가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하하는 MBC '무한도전'에 대해 언급하며 "이번에 명수 형 만나서 사과했다. 형이 마흔 살 됐을 때 아버지, 할아버지라고 놀리고 그랬다. 형이 자고 일어나면 베개 자국 남는 걸 놀렸는데 이제는 내가 그러더라. 내가 넘어지고, 단어가 생각이 안 난다"고 말했다.

하하 유병재 [사진=유튜브]
하하 유병재 [사진=유튜브]

이어 "사실 내가 '무한도전'을 만난 건 너무나 행운이고, 말도 안 되는 선물이지만 그 안에서의 자격지심이 있었고, 나를 너무 힘들게 했던 시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하하는 "'하이브리드 샘이솟아 리오레이비' 캐릭터를 왜 사랑하게 됐나면 촬영 전에 분장실에 옷이 깔려 있는데 너무 하기 싫더라. 홍철이는 가발만 써도 너무 웃기고, 명수 형은 말도 안 되는 걸 장착하고 태어났다. 준하 형도 마찬가지고 형돈이 형은 천재다. 내가 이 옷이 있길래 PD랑 작가한테 아는 형을 흉내내 보겠다고 했다. 즉석에서 다 만든 거다. 저는 그냥 던졌고, 형들이 다 만들어 준 캐릭터"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하 "'무도' 출연 당시 자격지심...뛰어난 사람들 틈에서 촬영하기 싫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