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빅토리', 뉴욕 아시안 영화제 공식 초청… 이혜리x박세완 참석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빅토리'가 제23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가운데, 이혜리, 박세완, 박범수 감독이 뉴욕 아시안 영화제 참석을 확정했다.

'빅토리'는 오직 열정만큼은 충만한 생판 초짜 치어리딩 동아리 '밀레니엄 걸즈'가 신나는 댄스와 가요로 모두를 응원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빅토리'가 제23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 공식 초청 됐다. [사진=㈜마인드마크]
'빅토리'가 제23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 공식 초청 됐다. [사진=㈜마인드마크]

오는 7월 12일(현지시각) 뉴욕 링컨 센터에서 개최하는 뉴욕 아시안 영화제는 북미의 대표적인 아시아 영화 축제로, '빅토리'가 올해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춤생춤사 댄서 지망생 필선 역을 맡은 이혜리와 폼생폼사 미나반점 K-장녀 미나 역을 맡은 박세완이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 참석해 글로벌 팬들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특히, 이혜리는 이번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서 '스크린 인터내셔널 라이징 스타 아시아 어워드(이하 라이징 스타상)'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라이징 스타상'은 아시아 영화계의 신흥 인재를 인정하는 상으로, '빅토리'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이혜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빅토리'는 제23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를 통해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나며, 유쾌하고 흥겨운 에너지를 전해 뉴욕의 관객들까지 '치얼 업' 시킬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빅토리'는 오는 8월 14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빅토리', 뉴욕 아시안 영화제 공식 초청… 이혜리x박세완 참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