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반성, 현장 스태프에 사과했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전자담배 실내흡연에 사과했다.

제니의 소속사 OA엔터테인먼트는 9일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밝혔다.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앤더슨씨 성수에서 열린 한 명품 브랜드 포토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앤더슨씨 성수에서 열린 한 명품 브랜드 포토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소속사는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라고 했다.

이어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밝혔다.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X(옛 트위터)]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X(옛 트위터)]

제니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브이로그 영상에서 전자담배 실내 흡연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은 재빠르게 삭제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됐다.

영상 속에서 제니는 스태프들 사이에서 헤어메이크업을 받던 와중에 담배로 추정되는 막대를 손에 들고 흡입한 후 하얀 연기를 내뿜었다. 특히 스태프가 화장을 하기 위해 얼굴 가까이에 다가와 있던 상황이라 팬들은 '무례하고 배려가 없다'고 지적했다.

다음은 제니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OA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2일 공개된 콘텐츠 내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습니다.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반성, 현장 스태프에 사과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