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리볼버' 지창욱 "전도연 수줍음 有, 기대 이상의 힘 많이 느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지창욱과 임지연이 전도연의 새로운 모습을 전했다.

지창욱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서 전도연의 새로운 모습에 대해 "수줍어 하시더라. 새롭게 알았다"라고 말했다.

배우 지창욱과 전도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지창욱과 전도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배우 전도연은 제가 어렸을 때부터 많이 보고 자랐다. 현장에서 보니 '기대 이상의 힘을 가진 선배님이구나, 현장에서 마주하니까 느껴지는 것이 많구나' 그런 것을 더 많이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에 전도연은 지창욱에게 "생각보다 더 열심히 하지 않아?"라고 물었다. 그러자 지창욱은 "이 정도의 연기력을 가지고 결과물을 보여주는 배우라면 대충하지는 않을 거라고 이미 생각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면서 감탄했다"라고 대답했다.

임지연 역시 "전도연 선배님은 카리스마 있을 것 같지만 실제 현장에선 러블리하다. 편안하게 느껴졌다. 그런 부분에서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무뢰한'으로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오승욱 감독과 전도연이 재회한 작품이다.

전도연은 약속받은 대가를 받아내기 위해 직진하는 수영 역을, 지창욱은 약속을 어겨 수영을 움직이게 한 향수 뿌린 미친개 앤디 역을, 임지연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조력자 혹은 배신자 윤선 역을 맡아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한다.

단 하나의 목적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서사부터 개성 강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프로덕션이 강점이다.

'리볼버'는 오는 8월 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리볼버' 지창욱 "전도연 수줍음 有, 기대 이상의 힘 많이 느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