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리볼버' 감독 "지창욱, 어려운 것도 OK…근육·핏줄 더 풍부해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리볼버' 오승욱 감독이 지창욱의 열정을 칭찬했다.

지창욱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서 자신이 맡은 앤디에 대해 "저에게 새로웠다. 재미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라며 "'향수 뿌린 미친놈'이라고 불러주시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배우 전도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배우 지창욱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전도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배우 지창욱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오승욱 감독은 지창욱에 대해 "어려운 것이 있어도 아무렇지도 않게 "뭐가 어려워요? 괜찮아요"라고 하는데 고맙더라"라며 "앤디 역을 하면서 근육, 핏줄이 훨씬 더 풍부해졌다. 애초에 제가 쓴 것보다 몇 배가 됐다. 그래서 할 말이 "고마워" 밖에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작은 디테일에 대해 말하면 그걸 하기 위해 촬영팀과 얘기를 나누며 그걸 만들어준다. 너무 고맙다"라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전도연 역시 지창욱의 연기 내공을 칭찬했다. 이에 지창욱은 "전도연 선배님과 붙는 장면이 중요했다"라며 "많은 욕심도 있지만 선배님과 처음으로 마주한다는 것이 설레기도 하고 엄청 긴장이 됐다. 선배님이 제가 까부는 걸 잘 받아주셔서 정말 편하게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무뢰한'으로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오승욱 감독과 전도연이 재회한 작품이다.

전도연은 약속받은 대가를 받아내기 위해 직진하는 수영 역을, 지창욱은 약속을 어겨 수영을 움직이게 한 향수 뿌린 미친개 앤디 역을, 임지연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조력자 혹은 배신자 윤선 역을 맡아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한다.

단 하나의 목적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서사부터 개성 강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프로덕션이 강점이다.

'리볼버'는 오는 8월 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리볼버' 감독 "지창욱, 어려운 것도 OK…근육·핏줄 더 풍부해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