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리볼버' 임지연 "자칭 '한예종 전도연'"→지창욱 "난 '단국대 전도연'" 재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임지연이 전도연을 향한 존경심을 전했다.

임지연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 보고 전도연 선배님 나온다는 말에 주저없이 한다고 했다. 같이 하고 싶고 참여하고 싶어서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배우 전도연과 임지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전도연과 임지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지창욱과 전도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지창욱과 전도연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임지연은 "대학 시절 자칭으로 '한예종 전도연'이라고 얘기하고 다녔다. 누가 얘기해준 건 아니다. 선배님처럼 되고 싶은 마음에 그렇게 말하고 다닌 때가 있다"라며 "시간이 지나 한 공간에서 선배님과 호흡한다는 것만으로도 경이로움의 연속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박경림은 전도연과 임지연의 하트샷을 요구했고, 두 사람은 즉석에서 포즈를 취했다. 그러자 지창욱은 "사실 제가 학교 다닐 때 '단국대 전도연'이었다"라고 재치있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무뢰한'으로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오승욱 감독과 전도연이 재회한 작품이다.

전도연은 약속받은 대가를 받아내기 위해 직진하는 수영 역을, 지창욱은 약속을 어겨 수영을 움직이게 한 향수 뿌린 미친개 앤디 역을, 임지연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조력자 혹은 배신자 윤선 역을 맡아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한다.

단 하나의 목적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서사부터 개성 강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프로덕션이 강점이다.

'리볼버'는 오는 8월 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리볼버' 임지연 "자칭 '한예종 전도연'"→지창욱 "난 '단국대 전도연'" 재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