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리볼버' 지창욱 "안 할 이유 없었다, '새롭다'는 반응 좋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지창욱과 임지연이 '리볼버' 출연 이유를 밝혔다.

지창욱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서 "'최악의 악'을 할 때 제작사 한재덕 대표님이 제안을 해주셨다"라며 "제 입장에서는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지창욱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지창욱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캐릭터도 재미있겠다 싶어서 하게 됐다"라며 "본 적 없는 표정이라고 하시니까 저는 저니까 새롭다는 느낌은 잘 못 받았다. 그런데 현장에서 감독님이 너무 좋아해주시고 보시는 분들이 새롭다고 해주셔서 좋았다"라고 전했다.

임지연은 "저는 '무뢰한'과 감독님 너무 팬이다. 시나리오 보고 전도연 선배님 나온다는 말에 주저없이 한다고 했다. 같이 하고 싶고 참여하고 싶어서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영화 '무뢰한'으로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오승욱 감독과 전도연이 재회한 작품이다.

전도연은 약속받은 대가를 받아내기 위해 직진하는 수영 역을, 지창욱은 약속을 어겨 수영을 움직이게 한 향수 뿌린 미친개 앤디 역을, 임지연은 속내를 알 수 없는 조력자 혹은 배신자 윤선 역을 맡아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한다.

단 하나의 목적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서사부터 개성 강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낸 배우들의 열연,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프로덕션이 강점이다.

'리볼버'는 오는 8월 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리볼버' 지창욱 "안 할 이유 없었다, '새롭다'는 반응 좋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