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PD수첩', 밀양 성폭행 피해자 심경고백 "내 시간 2004년에 멈췄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PD수첩'이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피해자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

9일 방송하는 'PD수첩'은 '소녀는 없다-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 20년' 편을 통해 피해자를 위한 정의를 심층 취재한다.

'PD수첩' [사진=MBC]
'PD수첩' [사진=MBC]

2004년, 대한민국을 경악하게 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이 사건은 44명의 고등학생이 한 소녀를 1년 동안이나 집단 유린한, 잔혹한 범죄로 모든 이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시간이 지나도 이 사건은 드라마와 영화의 소재로 등장할 때마다 많은 이들을 분노케 했다. 그리고 올해 202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다시 한번 뜨거운 논쟁거리가 됐다. 일부 유튜버들이 가해자들의 신상을 폭로하면서 밀양 성폭행 사건은 재점화가 됐다.

'PD수첩'에서는 왜 이 사건이 20년 지난 후에도 사람들에게 연일 회자되는지 알아본다. 나아가 이 사건이 재점화된 시점에서 피해자는 어떻게 소비되고 있는지, 피해자를 위한 정의는 무엇인지 고찰한다.

사건 후에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다룬 콘텐츠가 등장할 때마다 피해자에 대한 억측이 난무했다. 피해자는 20년 동안 한 번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에 동의한 적도 자신이 원한 방식으로 이야기되었던 적도 없다. 그런 피해자가 'PD수첩'과의 만남을 통해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밝힌다.

피해자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저는 아직도 시간이 2004년에 멈춰 있는 것 같아다. 미친 사람처럼 울기도 많이 울고"라고 털어놨다.

20년 전 12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으로 온 뉴스가 도배됐을 무렵, 한 기자는 피해자 측에게 기사의 내용은 엉터리라는 전화를 받았다. 동생은 성폭행을 당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항의 전화. 이뿐만 아니라, 사건 신고 날짜는 보도자료가 최초 보도됐던 12월 7일이 아닌 11월 하순경이었다. 신고 당시 피해자 측은 피해자의 신원이 파악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경찰서에서는 자매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과 함께 피해자의 성 씨와 나이, 사는 곳이 특정된 정보를 보도자료로 만들어 언론사에 배포했고 언론사에서는 별도의 수정 절차를 거치지 않고 기사를 그대로 송출했다. 뿐만 아니라 경찰은 피해자 조사 당시 44명의 가해자와 같은 공간에서 대질 신문을 실시하고 피해자를 향해 폭언하는 등 비인권적인 수사로 논란이 됐었다.

'PD수첩'은 당시 2차 가해를 해 피해자를 철저하게 배제되도록 만들었던 언론과 경찰의 문제들을 피해자의 목소리로 되짚어본다.

2024년에도 언론 보도와 수사 과정이 피해자 중심으로 이루어진다고 말하기 어렵다. 부산 돌려차기 사건 피해자 김진주(가명) 씨 역시 밀양 성폭행 사건이 20년이 지난 후에도 경찰의 태도, 언론 보도의 행태가 피해자를 여전히 배제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부산 돌려차기 사건 발생후 경찰이 수사 과정 중에 검증되지 않은 가해자의 주장을 기자한테 전달했고, 이후 김진주(가명) 씨는 본인도 모르는 정보들이 우후죽순 배포됐다는 걸 알게 되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나 언론들의 사과도 없었다. 나아가 사적 제재 논란의 중심으로 재조명된 이들, 밀양 성폭행 사건 피해자, 부산 돌려차기 사건 피해자 모두 가해자에 대한 보복에 대한 두려움 속에 살아가고 있다.

'PD수첩' 측은 "이 두 사건을 토대로 피해자는 대한민국에서 어느 위치에 있을지 논의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MBC 'PD수첩'은 이날 밤 9시에 방송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PD수첩', 밀양 성폭행 피해자 심경고백 "내 시간 2004년에 멈췄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