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최강야구' 최다 9연승 기록…이대호 해결사+니퍼트 강속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최강 몬스터즈'가 강릉 영동대에게 7대 4로 승리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9회에서 이대호의 시즌 첫 홈런과 선발 투수 이대은의 호투로 4회까지 강릉 영동대를 꼼짝 못 하게 했다. 이대은은 수비진의 도움을 통해 5회 또한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마쳤다. 5회까지 완투를 한 이대은은 승리 투수의 요건을 달성했다.

'최강야구'가 강릉 영동대에게 7대 4로 승리했다.[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최강야구'가 강릉 영동대에게 7대 4로 승리했다.[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6회의 이대은은 점차 흔들리기 시작했다. 선두타자부터 안타를 허용한 이대은은 결국 1실점을 하며 유희관과 교체됐다. 자칫하면 강릉 영동대에게 흐름을 넘겨줄 수 있었던 상황에서 유희관은 침착하게 자신만의 투구로 2개의 삼진을 잡으며 이닝을 끝마쳤다.

'최강 몬스터즈'는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6회 말, 선두타자인 박용택이 볼넷으로 출루한 후 이대호의 안타와 박재욱의 적시타까지 더해지며 몬스터즈는 1점을 추가했다. 또한 최수현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 더 달아났다. 강릉 영동대의 맹추격에 한껏 긴장하며 경기에 몰입했던 관중들은 연달아 터지는 추가 득점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대호의 활약은 7회에도 빛났다. 득점 찬스에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센터 쪽에 노련하게 안타를 만들었다. 강릉 영동대의 야수들을 완벽히 가른 이대호의 타구에 베이스 위의 모든 주자들은 전력질주, '최강 몬스터즈'는 7대 3까지 격차를 벌렸다. 이번 경기에서 이대호는 4타수 3안타 3타점이라는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이를 지켜보던 해설진은 "이대호가 또 한 번 해결사가 됐다", "MVP는 끝났다"라며 이대호에게 박수를 보냈다.

유희관 다음으로 '최강 몬스터즈'의 승기를 지킬 투수는 니퍼트였다. 날카로운 피칭으로 강릉 영동대를 압박하던 니퍼트는 점점 구속을 올렸다. 차근차근 올라가는 구속에 모든 이들은 숨을 죽이고 니퍼트의 투구를 응원했다. 니퍼트가 한 번 더 전력으로 공을 뿌렸고, 마침내 150km/h의 구속이 전광판에 찍혔다. 꿈의 숫자를 눈앞에서 마주한 관중들은 니퍼트에게 열화와 같은 환호를 보냈다. 니퍼트는 모두가 바라던 150km/h라는 벽을 넘어서며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내는 짜릿한 쾌감을 안겨줬다.

9회까지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어간 니퍼트의 호투와 6-4-3으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끝으로 '최강 몬스터즈'는 7대 4로 승리를 거두며 강릉 영동대에게 설욕의 복수전을 성공했다. 최다 연승인 9연승과 직관전 6연승이라는 대기록을 만든 '최강 몬스터즈'의 이번 직관 경기는 고척돔을 가득 채운 1만 7천여 명의 팬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에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 3.5%, 수도권 3.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화제성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8%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 야구 팬들의 흥을 한껏 끌어올리며 월요일 밤을 뜨겁게 물들였다.

다음 주 '최강 몬스터즈'는 문교원이 재학 중인 인하대학교 야구부와 첫 경기를 치른다. 9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최강 몬스터즈'가 기세를 몰아 10연승을 거둘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또 '최강야구'는 이번 시즌 다섯 번째 직관 데이를 예고했다. 오는 14일 '최강 몬스터즈'는 연세대 야구부와 고척 스카이돔에서 직관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티켓 예매는 10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강야구' 최다 9연승 기록…이대호 해결사+니퍼트 강속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