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커넥션' 이현 작가 "지성→전미도 연기 보며 흥분, 캐릭터 표현 압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커넥션' 이현 작가가 유종의 미를 거둔 종영 소감과 촬영 비화를 전했다.

이현 작가는 8일 조이뉴스24에 "장르물의 특성상 많은 대중이 공감하고 좋아할 지 기대반 걱정반이었다"며 "결과적으로 미스터리 스릴러물을 전부터 좋아하셨던 분들은 물론이고 평소 즐겨보지 않으셨던 분들까지 '커넥션'을 몰입해 보셨다는 말씀을 듣고, 놀랍기도, 다행스럽기도 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배우 권율-전미도-지성-김경남이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권율-전미도-지성-김경남이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커넥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현 작가는 '커넥션' 집필에 있어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으로는 '마약 드라마로 비춰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고 꼽았다. 이 작가는 "마약 드라마로만 비춰지는 것도 원하는 바가 아니고, 그렇다고 시청자들에게 억지로 주제의식을 강요해서도 안되었기 때문에 인물 각각의 캐릭터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저마다의 우정’이라는 키워드를 얼마나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가에 역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연기자 분들의 캐릭터 표현은 정말 압권"이라 밝힌 이현 작가는 지성 전미도 권율 김경남 정순원 장유민 차엽 이강욱 등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에 큰 감사를 전했다. 이 작가는 "커넥션 속 인물들은 매우 입체적이고 동시에 현실적이다. 하지만 작가가 아무리 인물의 입체성을 설정하고 복잡한 심리를 대본에 옮겨도, 연기자가 그 인물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며 "상상하지도 못했던 캐릭터의 또 다른 면모까지 연기하시는 모습을 경험하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흥분되는 일이었다. 연기자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극찬했다.

실제로 이현 작가는 선악이 모호한 캐릭터들의 서로 다른 이면을 보여주기 위해 가장 공들인 지점으로 '캐릭터 설정'을 꼽았다. 이 작가는 "처음에 인물 설정을 잘하면, 소위 캐릭터가 대본 속에서 알아서 움직이는 경험을 할 수 있다"며 "특히 이너써클 친구들의 캐릭터를 설정하는 것은 가장 흥미로운 일이었다. 일례로, 정윤호에 대한 원종수의 감정, 박태진의 감정, 그리고 오치현의 감정은 서로 다르다. ‘친구’라는 허울 속에 감춰진 각자의 다른 감정을 대본으로 표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흥미진진한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커넥션'의 핵심 메시지는 우정의 다면성과 소중함이었다"며 "깨지기 쉽고 변하기도 쉬운 이 ‘우정’을 아무런 이해 관계없이 순수하게 지켜내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그렇기 때문에 또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전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현 작가는 "결말에 대한 작가의 만족도는 큰 의미가 없다"고 밝힌 뒤 "조금은 어렵고 복잡한 이야기를 애정 속에 끝까지 시청해주신 여러분께 그저 감사할 따름"이라 덧붙였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커넥션' 이현 작가 "지성→전미도 연기 보며 흥분, 캐릭터 표현 압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