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조폭고' 윤찬영X봉재현 "BL원작, 우린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 가까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윤찬영과 봉재현이 극중 미묘한 케미에 대해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이라고 표현했다.

윤찬영과 봉재현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한 카페에서 드라마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이하 조폭고) 관련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윤찬영, 봉재현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윤찬영, 봉재현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윤찬영은 "작년 한 해 동안 열심히 힘을 모아서 한 작품이 공개됐는데, 다같이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인지가 되니 새로운 느낌을 받았다. 열심히 한 만큼 잘 나온 것 같기도 하고, 뿌듯한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재미있게 봤다고 연락이 많이 왔다. 취향에 맞으세요?'라고 질문을 했더니 자기 취향이라고 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고 웃었다.

봉재현은 "화면에 나오는 것 자체가 큰 영광이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는 것 같아 감사할 따름이다"라며 "주변 지인들에게 연락이 꽤 많이 왔다. '조폭고' 때문에 웃는 일이 많아졌다고 하더라"고 뿌듯해했다.

'조폭고'는 '대학에 가고 싶은' 조폭이 열아홉 왕따 고등학생의 몸에 빙의되면서 자신만의 기술로 가해자를 응징하고, 가정폭력에 시달리던 친구와 새로운 우정을 쌓으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휴먼 드라마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윤찬영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윤찬영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윤찬영은 소심하고 조용한 성격의 왕따 고등학생 송이헌과 거침없고 우직한 개성을 지닌 47세 조폭 김득팔을 오가며, 1인 2역 연기를 선보여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봉재현은 성적 우수, 용모 단정, 체격과 체력까지 좋은 모범생이지만 내면에 숨겨진 아픔을 지닌 인물 최세경 역을 맡았다. 송이헌의 곁을 지키며 본인 역시 폭풍 같은 혼란에 휩싸이는 인물이다.

윤찬영은 고등학생에 빙의한 조폭 캐릭터의 준비 과정에 대해 "작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감독님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 중간에 김득팔이 이헌의 몸에 빙의가 되면서 신체 사이즈가 변화가 있지 않나. 몸을 어떤 식으로 준비를 해야 하나라고 했는데, 감독님이 '운동을 해놓는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날렵함이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시작하는 단계지만 운동을 열심히 하려고 했다. 득팔의 주특기가 복싱인데, 영상도 찾아보고 글러브도 사고 복싱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금 우리 학교는'에서 액션신을 선보였던 그는 "액션이 새로운 분야는 아니다. 익숙함이 있다. 액션신은 또다른 재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봉재현은 "액션신을 보면서 부러웠다. 세경이는 액션신 많이 없어서 아쉬웠다. 저도 남자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싶었는데 나쁘지 않게 할 수 있다"고 액션신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봉재현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봉재현이 인터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넘버쓰리픽쳐스]

두 사람의 극중 미묘한 케미스트리도 드라마의 관전포인트 중의 하나다. 원작이 BL(Boys Love) 장르였지만, 드라마에선 브로맨스 분위기를 풍긴다.

윤찬영은 "우정보다는 살짝 더 애틋하고 긴밀하게 표현하려고 노력을 했다"고 했고, 봉재현은 "사랑보다는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느낌으로 임했다. 찬영 군이 잘 이끌어줘서 표현이 됐다"고 말했다.

윤찬영은 '조폭고'로 자신감을, 봉재현은 배움을 얻었다고 말했다.

윤찬영은 "이헌 역할을 하면서 가장 큰 신경을 쓴 것은 자신감이다. 운동도 꾸준히 하고, 헤어스타일도 스포티하다. 이 자신감을 득팔을 연기하는 데 표현하고 싶었고, 자신감 있는 모습에서 의도치 않게 나왔던 장면들이 있었다. 자신감의 중요성을 이번에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뭘하든 자신감을 갖고 확신에 찬 결정과 행동들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이번 작품의 의미를 설명했다.

봉재현은 "연기적으로 많이 배웠다. 촬영 끝나고 나니 사람들이 많이 남았다. 위로와 응원을 많이 해줘서 좋은 동료들이 생겼다"고 말했다.

8부작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4시 웨이브, 왓챠, 티빙에서 공개된다. 6월 12일에는 라이프타임을 통해 단독 공개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폭고' 윤찬영X봉재현 "BL원작, 우린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 가까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