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최강야구' 유희관x니퍼트, 6연승 이끈 역대급 무실점 피칭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최강 몬스터즈'가 대구고와 1차전 경기에서 승리하며 6연승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85회에서 '최강 몬스터즈'는 대구고와의 1차전 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했다. 이에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전국 3.1%, 수도권 3.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화제성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7%로 동시간대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최강야구'가 대구고와 1차전 경기에서 승리하며 6연승의 기록을 세웠다.[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최강야구'가 대구고와 1차전 경기에서 승리하며 6연승의 기록을 세웠다.[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5전 5승으로 전승의 기세를 이어가는 '최강 몬스터즈'의 락커룸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가득 찼다. 여유로운 기색도 잠시, 이들은 이택근이 분석한 대구고의 막강한 투수진 전력을 듣고 바짝 긴장했다. 좌완 파이어볼러 배찬승을 필두로 한 대구고와 맞설 오늘의 선발 투수는 서울고에 이어 이번에도 유희관이었다.

'최강 몬스터즈'와 대구고의 1차전 경기를 축하하기 위해 특별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바로 영화 '핸섬가이즈'의 두 주인공 이성민, 이희준 배우가 경기 시작 전 시구와 시타에 나섰다. "2024 시즌 몬스터즈의 압도적인 경기 기대하겠다"며 소감을 밝힌 이성민은 완벽한 시구를 보였고, 이희준은 강력한 스윙을 돌리며 '최강 몬스터즈'의 승리를 기원했다.

벌써 시즌 3번째 선발 출전하는 유희관은 연습 투구부터 자신만의 피칭으로 대구고 선수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유희관의 느리지만 빠른(?) 볼에 대구고는 컨택조차 버거워했다. 여기에 유희관은 전광판에 구속이 찍히지 않을 정도로 느린 전매특허 커브로 스트라이크를 꽂으며 1회부터 3회까지 모두 삼자범퇴 이닝으로 만들었다.

유희관의 전력 피칭에 힘입은 타자들 역시 매서운 공격으로 대구고를 몰아세웠다. 2회 선두타자 김문호의 볼넷 출루 이후, 박재욱, 임상우가 차례로 안타를 만들며 '최강 몬스터즈'는 선취점을 가져갔다. 4회 말부터 몬스터즈는 공격에 더욱 박차를 가했다. 정의윤의 2루타로 이닝을 시작한 '최강 몬스터즈'는 외야를 완벽하게 가르는 정근우의 적시타로 1점을 더하며 2대 0으로 달아났다.

4회에 접어든 유희관은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허용, 다음 타자의 번트까지 더해지며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했다. 하지만 '82년생 듀오' 이대호와 정근우의 완벽한 포메이션 수비를 통해 아웃 카운트를 잡으며 유희관은 4회까지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켜냈다.

5회와 6회 또한 삼자범퇴로 마친 유희관은 6이닝 동안 단 한 개의 안타만 허용하며 역대급 피칭을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대구고 손경호 감독은 "너무 맥없이 당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완벽하게 에이스를 탈환한 유희관은 6이닝 무실점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7회 초 마운드를 이어받은 투수는 니퍼트였다. 니퍼트는 148km/h의 직구부터 칼 같은 슬라이더까지 보이며 대구고 타자들을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니퍼트는 9회까지 5개의 삼진을 잡으며 무실점 피칭으로 대구고를 압도했다.

유희관의 시즌 3승과 니퍼트의 첫 세이브를 기록한 '최강 몬스터즈'는 3대 0으로 대구고에게 승리를 거뒀다. 개막 이후 6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쟁취한 '최강 몬스터즈'는 여전히 승률 10할을 유지했다.

'최강야구' 86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대구고의 2차전이 펼쳐진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강야구' 유희관x니퍼트, 6연승 이끈 역대급 무실점 피칭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