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산림청, 토석류 피해예방범부처 공동 대응체계 본격 가동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 6개 부처 실무협의회 운영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산림청이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사태, 급경사지, 도로비탈면 등 토석류 피해 예방과 원활한 공동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행정안전부·국토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문화재청 등 6개 부처가 참여하는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산림청은 산사태정보시스템에 부처별로 사면정보 2백만 건을 탑재해 위험정보를 통합 관리하고 있다. 또한 토석류 등으로 발생하는 피해 예방과 대응체계 개선을 위해 행안부·국토부·농림축산식품부가 참여하는 '디지털산사태대응팀'을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실무협의회에서는 산사태정보시스템을 활용한 재난대응 모니터링, 토석류 피해 발생 시 상황관리 공유 등 인명피해 최소화 방안을 집중논의 했다. 아울러 향후 실무협의체를 확대·구성해 재난대응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산림청은 16일 정부세종청서에서 관계 기관과 함께 토석류 피해 예방 위한 범부처 실무협의회를 진행했다. [사진=산림청ㅇ]
산림청은 16일 정부세종청서에서 관계 기관과 함께 토석류 피해 예방 위한 범부처 실무협의회를 진행했다. [사진=산림청ㅇ]

이종수 산림청 산림재난통제관은 "산사태가 발생하면 산지상부나 하부에 위치한 도로비탈면 등에 피해가 발생할 수 있고 급경사지, 산림연접 농지에서 발생한 토석류로 인해 피해가 발생하기도 한다"며 "도로, 농지, 발전시설, 문화재 등 각 부처에서 관리하는 위험사면 정보를 통합관리해 더욱 체계적이고 정교하게 산사태 예측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산림청, 토석류 피해예방범부처 공동 대응체계 본격 가동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