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나는솔로' 20기 현숙 "광수, 호감or동족발견"…정숙, 영호에 직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나는 SOLO(나는 솔로)' 20기 광수와 정숙이 반전 활약상을 펼쳤다.

15일 방송한 ENA와 SBS Plus '나는 SOLO'에서 '고독정식'을 먹은 정숙은 이날 영호와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순자를 예의주시하는 한편, 모두가 공용 거실에 모이자 "오늘 데이트 안 했던 사람들끼리 앉자! 여자들이 먼저 앉고 남자들이 데이트하고 싶었던 2순위 옆에 앉기"라고 제안하며 영호의 옆자리를 노렸다. 이에 영식은 "1순위랑 사이가 안 좋아지면 어떡해"라며 이의를 제기했고, 결국 솔로남녀는 번호를 뽑아 랜덤으로 자리를 배치했다. 그 결과, 영호와 순자는 랜덤 자리뽑기에서도 나란히 앉게 돼 정숙을 풀 죽게 만들었다.

나는솔로 [사진=SBS PLUS, ENA ]
나는솔로 [사진=SBS PLUS, ENA ]

영철의 옆에 앉게 된 정숙은 "지금 영숙님밖에 (호감녀가) 없냐?"며 "전 사실 영철님도 관심 있었는데"라고 슬쩍 떠봤다. 그러나 영철은 "영수님은 어떠냐? 단아하게 하고 한번 다가가 보라"고 정숙의 관심을 영수에게로 돌렸다. 이에 정숙은 영수를 불러냈고, 남자 숙소에서 단둘이 대화를 나눴다. 정숙과 영수가 함께 사라지자 영호는 다른 솔로남녀들에게 "(저 둘이) 무슨 일인지 궁금하다. 정숙님이 (호감남이) 세 명 중에 한 명 남았다고 했었는데, 그 한 분이 영수님 같다"며 정숙에게 은근한 관심을 보였다.

정숙과 '와인 데이트'에 돌입한 영수는 "저는 항상 소개팅으로만 여자친구를 만났다. 아무것도 없이 내가 판을 까는 건 못하니까 배우려고 나온 것도 있다"고 털어놨다. 정숙은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영수님과) 남녀 케미는 잘 안 느껴지는 것 같다"며 "남자로 보이는 사람은 영호님밖에 없다"고 선을 그었다.

광수는 현숙과 데이트를 하고 돌아온 영식이 살짝 눈을 붙이자, 이 틈을 살려 현숙을 따로 불러냈다. 이후 광수는 '한 살 연상' 현숙에게 "저보다 다섯 살은 어릴 줄 알았다"고 칭찬하며, 약대를 나와 화장품 연구원을 선택한 것에 대해 "저도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는 건데 저랑 공통점이 있다는 생각"이라고 적극 어필했다. 또한 광수는 "뭔가 정의하는 걸 좋아하냐"고 물었는데, 현숙은 "100%라고 얘기하는 걸 신중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광수는 "저도 99.9999%라고 생각한다. 여자 중에 이렇게 얘기하는 사람 처음 본다"며 즐거워 했다. 급기야 광수는 "사고 체계가 저와 비슷한 것 같다. 한번 더 얘기해보고 싶다"고 호감도를 높였다. 현숙 역시 "대화가 너무 잘 통했다"며 광수에게 관심을 보였다.

정숙은 영수와 대화를 마친 뒤 영호에게 용기 있게 1:1 대화를 신청했다. 그러면서 "나보다 어리니까 말 놔도 돼? 사실 (널) 되게 좋아하거든"이라고 불꽃 직진했다. 이에 놀란 영호는 "정숙님이 좋긴 하지만, 비슷한 사람과 연애했을 때, 내가 처절하게 차인 적이 몇 번 있어서 좀 두렵다"고 털어놨다. 정숙은 "그 사람은 그 사람이고 나는 나인데? 사실 (영호가 첫 데이트 선택에서) 나올 줄 알았는데, 내 거라고 찜해 놨었다"고 밀어붙였다. 서로가 호감임을 알게 된 두 사람은 손가락까지 걸고 다음 날 데이트를 약속했다.

현숙은 광수와 대화를 마친 뒤, 자고 있던 영식을 깨워 대화를 요청했다. 이어 "신경 쓰이게 하고 싶지 않아서"라며 다른 솔로남들과 연거푸 대화를 가진 것에 대해 영식이 불편해하는지 살폈다. 영식은 "진짜 상관없다. 좋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서는 충분히 얘기하고 나서 결정해도 늦지 않다는 생각"이라면서도 "저는 한 사람 알아가기에 시간이 부족하다"고 확고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나아가 영식은 직접 쓴 편지에 비타민 보충 캔디까지 더해 선물했고, 편지를 읽어본 현숙은 "벅찼다고 해야 하나? 미소가 지어질 수밖에 없는 편지"라며 행복해했다.

다음 날 아침, 광수는 영자에게 대화를 신청했고, 영자는 "다른 분과도 대화를 해보시라"고 은근히 권했다. 그러자 광수는 "제가 결정을 빨리 내린다. 좋아하는 말이 '장고 끝에 악수 둔다'는 말"이라고 처음 선택한 영자에게 확신이 더 크다고 어필했다. 영자 역시 "차라리 고민하는 시간을 줄이고 그 시간에 뭘 하는 게 낫지"라고 공감했으며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1순위는 상철, 2순위는 광수"라고 말했다.

영자와 대화를 마친 광수는 또 다시 현숙을 불러냈다. 광수는 현숙에게 "토론 좋아하시냐?"고 물었고, 현숙은 "다른 사람 의견 듣는 걸 좋아한다"고 찰떡 호응했다. 두 사람은 우주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존재하다'의 의미에 대해 깊이 있게 토론했다. 현숙은 "남녀 간의 관계도 누가 있어야 내가 완성된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광수의 빌드업을 완벽히 이해했고, 광수는 "양자역학 이야기를 정확하게 이해한 첫 번째 여자 사람이다. 번개 맞은 기분"이라고 감탄했다. 반면 현숙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성적인 호감이 생기는 전조 증상인지, '너도 만만치 않은 4차원이구나'인 건지"라고 광수를 두고 '이성적 호감'과 '동족 발견' 사이에서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순자는 공용 거실에서 만난 영호를 따로 불러 비타민을 챙겨줬다. 그 모습을 포착한 정숙은 영호를 곧장 자신의 방으로 데려갔다. 이어 정숙은 과거 한 달에 20만 원씩 적금을 들며 결혼을 준비하던 연애사를 털어놓으며 결혼에 대한 진정성을 드러냈다. 영호는 "나도 물질적으로 많이 준비는 안 됐다. 어디에 손 안 벌리고 그냥 혼자 다 준비하는 거라"라고 자신의 경제 상황을 공유했다. 정숙은 "밖에 나가서 (영호와) 만나고 싶어. 너 같은 애가 진짜 없는데"라고 무한 어필했다. 영호는 대화를 마친 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단순히 허풍 떠는 분이 아니구나. 저와 비슷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더 커진 호감을 드러냈다.

광수는 현숙과 대화를 나누고 싶어 하는 영수의 모습을 캐치해, 현숙에게 영수와의 대화를 권했다. 이후, 두 사람은 처음으로 진지하게 대화를 나눴다. 현숙과 대화를 마친 뒤 영수는 "역시 공고한 1순위가 되긴 했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영숙은 '나는 SOLO'을 마치고 곧장 미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영철과 대화를 나누다가, "대략적인 그림이라도 없어?"라고 진지하게 물었다. 영철은 "이 부분에 오면 갑자기 벙찐다"라고 멘붕을 호소했다. '롱디'를 이겨나갈 구체적 계획을 듣고 싶었던 영숙은 "만약 이런 식이라면, 영철님이랑은 더 (발전할 수 있을지) 모를 것 같아"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나는솔로' 20기 현숙 "광수, 호감or동족발견"…정숙, 영호에 직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