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금쪽상담소' 서유리, 5년만 이혼 "엔진 고장난 배" 오열…촬영 중단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방송인 서유리가 이혼 후 고민을 토로하며 눈물을 쏟았다.

16일 저녁 8시 10분 방송 예정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17년 차 성우 겸 배우 서유리가 방문한다. 서유리는 성우, 배우, 예능까지 다재다능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던 중, 최근 결혼 5년 만에 이혼을 발표했다.

서유리는 화려한 성우 이력을 공개하며 8년째 '청룡영화제' 성우로 활약 중인 사실을 밝힌다. 이어 특정 인공지능 서비스의 목소리를 맡은 이력까지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서유리 [사진=채널A ]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서유리 [사진=채널A ]

최근 이혼을 겪은 서유리는 "이혼 후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어요"라는 고민을 고백한다. 서유리는 현재 상태에 대해 "저를 비유하자면 엔진이 고장 난 배"라며 이혼 후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털어놓는다. "탄탄하게 잘 만들어왔던 내 인생이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며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라고 이혼 후 쏟아진 악플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힌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이혼 과정에서 너무 많이 지치신 것 같다"며 가장 가까웠던 관계인 배우자와 단절하는 것이니 이혼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서유리를 다독인다. 조심스럽게 결혼 생활 중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질문하자 서유리는 "연애 4개월 만에 결혼한 것이 너무 성급했다"며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결혼했음을 고백한다. 이어 드라마 PD였던 전남편에 대해서는 "예술가는 철들면 안 된다"라며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그러나 서유리는 "남편과 경제권이 따로였다"라며 생활비를 따로 분담했고 가족보다는 하우스 메이트 같았다고 폭로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5년을 어떻게 버티셨어요?"라고 질문하고 서유리는 눈물을 왈칵 쏟으며 "최선을 다했고 그래서 후회도 없다"라고 말한다. 결국 상담 중 눈물을 멈추지 못하는 서유리를 위해 오은영 박사는 촬영을 중단시켰다고. 오은영 박사는 "잠은 잘 주무세요?" "체중이 너무 빠진 것 같다"라며 서유리의 건강을 걱정하고 서유리는 최근 건강 악화로 병원 신세를 졌다고 고백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현재 서유리의 상태에 대해 "스트레스로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 많은 영향을 끼치고 있다"라고 분석한다.

오은영 박사는 이혼을 겪은 사람들이 쉽게 빠질 수 있는 감정의 늪 3단계에 대해 말한다. 1단계는 스스로 탓하는 자괴감, 2단계는 자신의 삶을 바꾼 타인에 대한 분노, 3단계는 세상으로부터의 동떨어진 느낌을 받으며 고립감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에 서유리는 현재 1단계인 자괴감을 겪고 있는 것 같다며 "스스로를 너무 믿었어요"라며 이혼으로 인생 실패를 느낀 것 같다며 자책한다.

한편 MC 박나래는 서유리에게 "일하는 거 보면서 되게 안 지치는 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한다. 이에 서유리는 "갑상선 수술 후 다음 날 바로 녹음을 하러 갔다"라며 일하면서 에너지를 받는 타입이라고 고백한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서유리에 대해 "능력 있게 있을 잘 해내는 성취가 중요한 사람인 것 같다"라며 "내가 선택한 결혼을 유능하게 잘 해내지 못했다라는 생각에 더욱 힘들어지고 이혼을 실패처럼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분석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쪽상담소' 서유리, 5년만 이혼 "엔진 고장난 배" 오열…촬영 중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