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복면가왕' 럭키박스 2R…세븐돌핀스 김충훈 등장에 김종서 눈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럭키박스가 2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용돈박스의 정체는 세븐돌핀스 김충훈이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듀엣 대결이 펼쳐졌다.

복면가왕 [사진=MBC ]
복면가왕 [사진=MBC ]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럭키박스와 용돈박스의 대결이었다. 용돈박스는 세븐돌핀스 김충훈.

김충훈은 "김종서와 함께 한 무대를 기억한다"며 "잘 있었냐?"고 물었다. 이에 김종서는 눈물을 터뜨렸다. 김종서는 "1980년대 참 따뜻했던 기억이 난다. 시나위 활동이 끝나고 나와 서태지가 다양한 장르 음악을 하자고 했을 때고, 당시 김충훈은 이미 슈퍼스타였다. 무대 매너 등을 많이 배웠다"고 했다.

데뷔 45년차 김충훈은 신인의 마음으로 임했다고. 그는 "데뷔는 오래됐지만 방송활동 경험은 많이 안됐다.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면서 "라이브 공연을 하면서 방송까지 하긴 어려웠다"고 방송을 많이 못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 그는 "김종서,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故김현식, 이승철도 기억에 남는 제자"라고 덧붙였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복면가왕' 럭키박스 2R…세븐돌핀스 김충훈 등장에 김종서 눈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