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종합] '복면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 8연승 성공…임규형·규빈 정체 공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가 8연승 가왕에 성공하며 '9연승' 하현우의 기록에 도전한다.

5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은 '희로애락도 락이다'의 8연승 도전과 4인의 복면가수의 대결이 그려졌다.

''복면가왕'에 뮤지컬배우 임규형과 규빈, 전지윤, 써니 등이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에 뮤지컬배우 임규형과 규빈, 전지윤, 써니 등이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가왕 결정전에는 포미닛 출신 전지윤과 바버렛츠 써니 등을 압도적인 표 차로 제치고 올라온 '야간개장'이 진출했다. 야간개장은 샤이니의 '혜야'로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뛰어난 무대 장악력을 선사했다. 방어전에 나선 '희로애락도 락이다'는 엠씨더맥스의 '그대가 분다'로 특유의 맑은 고음을 자랑했으며,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박수를 이끌어냈다.

팽팽한 대결 결과 '희로애락도도 락이다'가 8연승 가왕에 등극했다. 그는 "야간개장님이 잘해서 떨렸는데 8연승 가왕 타이틀을 얻게 돼 기쁘다. 제 인생에서 기록될 하루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하현우도 락가수다. 남자 락보컬 9연승에 이어 여자 락보컬 9연승에 오르면 너무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희로애락도 락이다'가 8연승을 하면서 '동방불패' 손승연과 '부뚜막 고양이' 양요섭과 타이 기록을 갖게 됐다. 지금까지 최다 연승 1위는 '음악대장' 하현우로 9연승 기록을 달성했다.

이날 '복면가왕' 무대에서는 가왕전에서 아쉽게 패한 '야간개장' 임규형을 비롯해 '폭탄세일' 가수 규빈, '칼로리 폭탄버거' 포미닛 출신 전지윤, '풍력발전기' 바버렛츠 출신 써니 등이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가왕전 문턱에서 좌절한 '야간개장'은 크레즐의 리더이자 뮤지컬 배우 임규형이었다. '팬텀싱어4' 최종 3위이자 최고점을 기록한 실력파 가수다.

임규형은 "이번이 아니면 이런 기회가 오지 않을 것 같았다. 좋은 컨디션이었으면 더 멋진 무대를 했을텐데 이렇게 표를 많이 주셔서 감사하다. 더 힘을 얻고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늦은 나이에 뮤지컬을 시작했고, 나를 알리기 위해 많은 오디션을 도전했다. '팬텀싱어4'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모든 순간이 터닝포인트다"고 도전의 순간들을 이야기 했다. 생애 첫 대극장 주연을 맡은 뮤지컬을 언급하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임규형은 "짧은 시간에 이런 것들을 하게 됐는데 너무 좋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펼쳐질 다양한 곡들에 도전하고 싶다"고 응원을 당부했다.

1월 데뷔한 17살 솔로가수 규빈은 "정말 많은 기획사에서 걸그룹 러브콜을 받았다"면서 "50년 넘게 음악하는게 꿈이었다"고 솔로 데뷔한 이유를 전했다. 규빈은 뛰어난 기타 실력에 대해 묻자 "아빠가 아마추어 밴드에서 기타를 해서 어릴 적부터 기타를 배웠다"고 했다. 규빈은 "지금은 제 나이에 맞는 발랄한 콘셉트로 데뷔했으나, 앞으로는 자작곡과 함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향후 계획을 전했다.

'칼로리 폭탄버거'는 포미닛 출신 전지윤이었다. 전지윤은 "밴드를 만들었다"라며 3인조 밴드 프레젠트로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전지윤은 "(포미닛에서) 보이시함과 개성을 담당했다. 대표님이 두상이 예쁘니까 삭발 제의를 한 적이 있다. 한발 물러나 숏컷을 했다. 염색도 컬러풀하게 하고 선글라스를 고수했다. 회사에서 선글라스를 못 벗게 했다"고 한참 활동 당시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오랜만에 나와서 음악을 해 행복했다"며 음악 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가왕결정전에서 아쉽게 패한 써니는 바버렛츠 출신의 가수 써니였다. 그는 가수 아이유, 지드래곤, 브아솔 등의 코러스로 활약한 적이 있으며, 이날 패널로 참여한 신봉선(셀럽파이브)과 이정의 앨범에도 참여한 적 있다고 했다. 특히 써니는 "박정현의 세션을 오래 했다. 활동 조언도 해주고, 저에겐 특별한 선배님"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솔로로 홀로서기한 그는 "제 목소리가 스파 브랜드처럼 남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복면가왕' 희로애락도 락이다, 8연승 성공…임규형·규빈 정체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