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아빠하고 나하고' 박중훈 "父, 20세 어린 안성기에 90도 허리 숙여…날 부탁한다고"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데뷔 39년 차 배우 박중훈이 아버지의 헌신 덕분에 대선배 안성기와 특별한 관계가 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오늘 1일 방송될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충무로의 살아있는 전설' 박중훈이 스페셜 게스트로 스튜디오에 출격한다. 이 자리에서 박중훈은 '6.25 전쟁' 참전 용사 출신이자, 전쟁 후에는 30여 년 동안 공무원 생활을 했던 '엄격한' 아버지와의 감동 일화를 공개한다.

'아빠하고 나하고' 프리뷰 갈무리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프리뷰 갈무리 [사진=TV조선]

박중훈은 "아버지가 공직 생활을 오래 하신 만큼 제가 배우를 한다고 했을 때 엄청나게 반대를 하셨다. 몇 대 맞기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데뷔를 하고 많은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은 뒤에는 직접 극장에 전화를 걸어 영화 표가 매진인지 확인하시는 등 누구보다 가장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주셨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박중훈이 안성기와 특별한 인연을 갖게 된 데에는 아버지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박중훈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안성기는 "내가 왜 너한테 특별한 감정이 있는줄 아니?"라고 물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박중훈의 아버지가 20년이나 어린 안성기에게 90도로 허리를 굽히며 아들을 부탁했다는 이야기를 털어놓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이야기는 '아빠하고 나하고'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박중훈은 연예인 못지않은 훈훈한 비주얼의 28살, 26살, 22살 삼남매에 대해 소개하며, 자식들과 친구처럼 지내는 비결에 대해서도 털어놓는다.

'레전드 배우' 박중훈이 전하는 무섭기만 했던 아버지의 눈물 겨운 부성애와 그로 인해 맺어진 안성기와의 특별한 인연, 그리고 삼남매를 둔 '팔불출 아빠'로서의 모습까지 1일 수요일 밤 10시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빠하고 나하고' 박중훈 "父, 20세 어린 안성기에 90도 허리 숙여…날 부탁한다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