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손보협회장 "임신·출산 실손보험으로 보장받도록 추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병래 손해보험협회장이 임신·출산 관련 질환도 실손의료보험에서 신규 보장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3일 종로구 일대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현재는 실손보험 표준약관상 임신·출산 관련 질환은 별도 상품에 가입하지 않는 한 실손보험으로 보장 받을 수 없다. 협회는 한국사회가 2025년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며 인구구조가 바뀌는 것을 고려해 임신·출산과 관련한 급여비의 실손보험을 신규 보장하기로 했다.

손해보험협회가 이병래(왼쪽 세 번째)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3일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식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가 이병래(왼쪽 세 번째) 회장 취임 100일을 맞아 3일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식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손해보험협회]

이 회장은 "손보산업은 유례없는 저출생·고령화로 인한 역피라미드형 인구구조로의 변화와 함께 경제 전반의 저성장 우려 및 글로벌 경기불안 지속 등 대내외적으로 불안정한 환경에 직면하고 있다"며 "AI를 비롯한 디지털 혁신 기술의 발전 등 나날이 변화하고 있는 산업환경과 시장 트렌드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장기요양 관련 실손보장형 상품 표준화도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7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이 상품은 시장의 반응이 뜨겁지만 도덕적해이 등의 우려가 제기됐다. 협회는 자기부담금과 적정 보장한도와 보장범위 설정 등 표준화 정책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장은 "필요한 보험상품이지만 보험금 누수 등의 우려가 있고 당국도 문제 인식을 하고 있다"면서 "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초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안정적으로 상품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협회는 고령자를 위해 유병력자의 실손보험 개편도 추진한다. 가입연령을 최대 90세로 확대하고 심사기준의 간편화, 자기부담률 조정 등을 추진한다. 이 회장은 "현재까지 위험 손해율이 79.2%로 양호한 편이고 수요도 있지만 자기부담금이 30%로 일반실손보험에 비해 높고 보험료도 두 배 이상 높다"면서 "가입률을 높이고 소비자 편의가 확대되도록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손보협회장 "임신·출산 실손보험으로 보장받도록 추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