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드리핀, 리프트 타고 눈 질끈…신곡 뮤비 촬영장 '청춘 그 자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드리핀(DRIPPIN, 황윤성, 이협, 주창욱, 김동윤, 김민서, 차준호)이 신곡 뮤직비디오 현장에서 친근한 매력을 발산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드리핀의 네 번째 싱글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 동명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필름을 공개했다.

드리핀 신곡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필름.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드리핀 신곡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필름.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공개된 영상은 '뷰티풀 메이즈' 뮤직비디오 촬영에 임하는 드리핀의 다양한 모습과 인터뷰를 담고 있다. 이른 시간 야외에서 첫 촬영을 시작한 이들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산뜻한 미모와 밝은 에너지로 촬영장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한 건물 옥상에 올라간 드리핀은 푸른 하늘 아래 '뷰티풀 메이즈'의 파워풀한 안무를 선보였다. 청춘들의 에너지를 온몸으로 발산하며 한 치의 오차 없는 완벽한 칼군무로 가요계 대표 '퍼포먼스돌' 수식어를 증명했다.

움직이는 리프트를 타고 잔뜩 신난 멤버들과 달리 두 눈을 질끈 감은 채 내려온 차준호는 "별거 아니네"라는 귀여운 허세 멘트로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삿짐이 된 기분"이라는 황윤성의 소감과 "그 감성이긴 하다"라고 공감하는 이협의 모습이 이어져 또 한 번 폭소를 안겼다.

트럼프 카드 형태의 키를 들고 미로의 해답을 찾기 위해 우거진 나무 사이를 달리고 또 달리는 김민서의 모습도 그려졌다. 이어 햇살 아래 눈부신 비주얼을 뽐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차례로 등장하며 글로벌 팬심을 설레게 만들었다.

이어진 스튜디오 촬영에서도 드리핀은 보다 완벽한 장면을 탄생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의견을 조율하는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장시간 촬영에도 매 컷마다 최선을 다해 임하며 지친 기색 없이 서로를 격려하고 기운을 북돋웠다.

끝으로 드리핀은 "드리핀의 색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는 곡들을 준비했다. 많은 도전을 해본 만큼 드리밍(드리핀 공식 팬클럽명)이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컴백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한 편의 영화 같은 뮤직비디오에 대해 "멋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하니 힘들게 촬영한 과정과 기간이 하나도 아쉽게 느껴지지 않는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영상이 마무리 됐다.

드리핀의 신곡 '뷰티풀 메이즈'는 신스팝 사운드를 베이스로 업템포 리듬을 결합해 완성한 뉴 웨이브 장르의 곡으로, 어긋난 방식의 사랑과 이별, 그 감정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아픔을 '미로'라는 매개체를 통해 풀어냈다.

'뷰티풀 메이즈' 뮤직비디오는 미로라는 구조적 감정의 영역을 설정해 쫓고 쫓기는 술래잡기처럼 사랑과 이별, 영원과 후회의 과정을 겪으며 성장해 나가는 청춘들의 스토리를 담아냈으며, 새로운 구원을 향해 굴레에서 탈출하는 순간들을 드리핀만의 방식으로 표현했다.

드리핀은 지난 3일 새 싱글 '뷰티풀 메이즈'를 발매했으며, 4일 '엠카운트다운' 출연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드리핀, 리프트 타고 눈 질끈…신곡 뮤비 촬영장 '청춘 그 자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