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산림청, 155억 감면 대체산림자원 조성비 혜택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7월부터 국가산단·물류단지·재해피해주택 신축 등 대체산림자원조성비 감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산림청이 국가산업단지 개발과 물류단지 설치 등 기업 경제활동 촉진과 특별재난지역 국민 일상회복을 위해 오는 7월부터 '대체산림자원조성비'를 감면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대체산림자원조성비는 산지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허가를 받을 때 개발로 인해 훼손되는 산림의 수원 함양, 온실가스 흡수 등 공익기능 보전을 위해 소요되는 비용을 수익자에게 부과하는 법정부담금이다.

산림청은 지난달(3월) 27일 열린 제23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표된 '부담금 정비 및 관리체계 강화방안'에 따라 기업과 국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제도를 개선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산지에 설치되는 국가산업단지, 물류터미널·물류단지 등 중요산업시설과 농어촌에 개설하는 비영리 의료기관 등 공익사업시설은 보전산지와 준보전산지 구분 없이 대체산림자원조성비를 100% 감면한다.

산림청은 4일 대체산림자원조성비 경감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4일 대체산림자원조성비 경감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산림청]

또한 특별재난지역 안에서 재해를 입은 단독주택 복구를 위한 신축·증축·이축 시에도 산지 구분 없이 대체산림자원조성비를 100% 감면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감면비율과 면제대상 확대에 따라 연간 약 155억원 가량 대체산림자원조성비가 감면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알렸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지관리법령 개정을 조속히 마쳐 오는 7월부터는 국민과 기업이 부담금 경감효과를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공익을 위한 사업 등에는 적극적으로 규제를 완화해 산림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산림청, 155억 감면 대체산림자원 조성비 혜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