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황정음 저격' 피해자 "이영돈 상간녀 아냐" 정정·사과 요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황정음이 상간녀로 지목한 여성이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본인은 '황정음이 저격한 이영돈 상간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4일 황정음은 자신의 SNS에 "추녀야 영도니랑(남편 이영돈) 제발 결혼해 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 돼?"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한 여성의 SNS 게시물 캡처본을 함께 공개했다. 해당 여성은 "1박으로 방콕 간 사람은 나밖에 없을 거야. 그만큼 잊지 못할 여행이 됐다. 이영돈 고마워"라는 내용이 담겼다.

배우 황정음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황정음이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후 황정음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뒤 "제발 내 남편과 결혼해 줘, 가출한 영돈아. 이혼 좀 해주고 태국 가"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 또한 빠르게 삭제했다.

하지만 관련 사진의 주인공이 "황정음님이 저격한 이영돈 상간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히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A씨는 "이영돈님이 뭐하시는 분인지도 몰랐고, 그분도 제 존재 자체를 모르실 것"라며 "평소 SNL 안보는데 이번에 황정음 님 응원해서 처음으로 끝까지 시청하고 응원했다. DM 확인해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A씨의 친구 역시 지원사격에 나섰다. 그는 "황정음님 제대로 된 정정글 사과 부탁드린다"라며 "그쪽이 아무 근거도 없이 올리신 스토리 하나 때문에 제 친구들이랑 저까지 피해 입고 있다. 그렇게 못해주시겠다면 저희도 명예훼손죄로 신고하겠다"고 강조했다. A씨의 친구는 자신의 별명이 '이영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정음은 현재 프로 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이혼 소송 중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정음 저격' 피해자 "이영돈 상간녀 아냐" 정정·사과 요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