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신랑수업' 김동완x서윤아, 결혼라이팅 "평생 잘 먹고 잘 살듯"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신랑수업' 김동완과 서윤아가 첫 1박2일 여행에 나섰다.

3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109회에서는 에녹이 미국인 출신 트로트 가수 마리아와 만나 영어 공부를 겸한 광장시장 나들이를 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또한 '동아 커플' 김동완-서윤아는 기차를 타고 둘만의 첫 1박2일 여행을 떠나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3.1%(유료방송가구 전국)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신랑수업 [사진=채널A ]
신랑수업 [사진=채널A ]

에녹은 5월 미국 투어를 앞두고 한 카페에서 마리아와 만나 영어 공부를 했다. 마리아는 "오라버니라고 부르겠다"라고 해, "엉클보단 낫잖아"라는 에녹의 찐 반응을 자아냈다. 이어 "천국에서 떨어졌을 때 아프지 않았어?"라는 영어식 플러팅 등을 알려줬고, 에녹은 찰떡 같이 이를 소화했다. 하지만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링한 뒤, "아, 도망가고 싶다"라며 '현타'를 호소했다. 이어 두 사람은 실전 영어를 배우기 위해 전 세계 관광객들이 모이는 광장시장으로 향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 마리아는 에녹의 별자리 점을 봐줬다. 마리아는 "예쁜 사람이랑 결혼할 사주"라며 "(결혼할 사람과) 연애를 하면 돈이 잘 들어 온다"라고 점성술 결과를 읊어줬다. '6대 독자' 에녹은 안도의 미소를 지었다. 드디어 광장시장에 도착한 두 사람은 시장을 둘러봤는데 시장 상인들은 "6대 독자다!" "빨리 (2세) 낳아야지"라고 에녹에게 외쳤다. 에녹은 "이제 전 국민이 다 안다. 나 장가 안 간 걸"이라며 민망함에 고개를 푹 숙였다. 한국의 문화에 대해 친절하게 알려준 에녹은 외국인 여행객들과도 영어로 대화를 나눴으며, 실전 영어 훈련을 마친 뒤 마리아와 식당에 들어갔다.

마리아는 선지 해장국을 주문해 폭풍 흡입했다. 식사 중 에녹은 자연스레 "벚꽃 피면 같이 보러 갈 사람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마리아는 "없다"며 씁쓸해 한 뒤, "근데 6대 독자 오라버니가 더 먼저다. 나보다 좀 급할 것 같다"고 공을 에녹에게 넘겼다. 당황한 에녹은 "난 하나도 안 급하다"라고 강조했고, 에녹의 모습에 빵 터진 마리아는 "오늘 보니까 남자로서 별로인 점은 없었다. 결혼 쌉 가능!"이라면서 '엄지 척'을 날렸다.

이어 서울역에 모습을 드러낸 김동완은 커플룩에 커플 캐리어까지 맞춰 나타난 서윤아를 살포시 안은 뒤, 동대구행 기차에 올랐다. 기차 안에서 두 사람은 꽁냥꽁냥 모드를 가동했다. 하지만 서윤아는 김동완의 손에 커플링이 없는 걸 발견해 눈총을 쐈다. 김동완은 "어제 (공연) 연습을 하느라 밖에서 자서"라고 다급히 해명했다.

'동아 커플'은 잠시 후, 대구에 도착해 다정히 손을 잡고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을 걸었다. 그러다 김동완은 미리 검색해놓은 예쁜 카페를 찾아갔고, 밀가루를 못 먹는 서윤아를 위한 '쌀 케이크'를 주문했다. 맛있게 당 충전을 하면서 김동완은 "벌써 우리가 만난 지도 6개월이 됐네"라고 감상에 젖더니, "이번에 1박2일로 여행 간다니까 어머니께서 걱정은 안 하셔?"라고 슬쩍 물어봤다. 서윤아는 "엄마가 놀라시던데?"라며 웃었고, 이에 김동완은 "손만 잡고 잘게"라고 받아쳤다.

두 사람은 '커플 캐리커처'를 그려주는 곳에서 귀여운 캐리커처를 득템했고, 동성로 'MZ핫플'에 도착해 대관람차도 탔다. 좁은 공간이지만 내부에 노래방 기기까지 설치된 관람차 안에서 서윤아는 '보랏빛 향기'를 불렀다. 김동완은 처음 듣는 서윤아의 노래에 물개박수를 치며 "노래 실력을 숨기고 있었네~"라고 칭찬했다. 김동완은 이후 사전에 예약한 해산물 식당으로 서윤아를 데리고 갔다.

김동완은 식사 중 서윤아가 좋아하는 가리비와 간장게장, 대게찜 등을 먹기 좋게 자르거나 발라 서윤아의 밥 위에 살포시 올려놓는 센스를 발휘했다. 서윤아는 "우리 진짜 잘 먹고 다니는 거 같다"며 "우리 둘이 같이 있으면 평생 잘 먹고 잘 살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동완은 "평생? 지금 나한테 '결혼 라이팅' 하는 거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웃음이 터진 서윤아는 "사람들이 우리 얘기를 하냐?"라고 물었다. 김동완은 "다들 나 결혼한 줄 안다. 주위서 '왜 (결혼식) 초대 안 했냐'고도 한다"고 받아쳤다. 서윤아는 "나 도망가야겠다. 서울로"라며 민망해했는데, 김동완은 "차 끊겼다. 밤이라 기차가 하나도 없다"라고 한 뒤 "우리 집으로 가자~"라고 노래했다.

나아가, 김동완은 식사 계산을 하면서 서윤아의 어머니를 위한 간장게장까지 포장해 서윤아에게 안겨 스윗함을 폭발시켰다. 뒤이어 김동완이 예약한 프라이빗 한옥 숙소가 공개됐는데, 침대가 하나뿐인 공간에 단 둘만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이 치솟았다.

매주 수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신랑수업' 김동완x서윤아, 결혼라이팅 "평생 잘 먹고 잘 살듯"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