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드리핀 "1년 공백? 음악적 방향성 고민…수식어 생겼으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 드리핀이 음악적 방향성에 대한 고민으로 1년의 공백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룹 드리핀(DRIPPIN, 황윤성, 이협, 주창욱, 김동윤, 김민서, 차준호)이 네 번째 싱글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를 발매하고 컴백했다.

김동윤은 "1년 만에 돌아온 만큼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며 팀워크를 다졌다. 오랜만의 활동이니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차준호는 "1년 만의 컴백이라 오랜 시간 앨범을 준비했다. 저희의 애정이 많이 담긴 앨범이라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그룹 드리핀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네 번째 싱글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그룹 드리핀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네 번째 싱글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차준호는 "다양한 콘셉트를 하다보니 이제는 음악적 방향을 찾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어떤 콘셉트가 좋을까, 대중들에게 보여줘야 할까 고민을 했고, 명확하게 보여주기 위한 시간이 걸렸다"고 공백이 오래 걸린 이유를 설명했다.

드리핀은 "지금까지 보여준 많은 것들이 있었지만 수식어를 갖고 싶다. 그룹을 떠올렸을 때 떠오르는 색깔이 있었으면 했다. '청춘'이라는 단어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청춘의 모습을 공감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목표를 묻자 "청춘들과 공감할 수 있고, 저희도 위로를 받고 해줄 수 있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음원 성적이나 수상도 중요하지만, 멤버들끼리 더 만족할 수 있는 무대였으면 좋겠다. 팬들과 소통하며 많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동명의 타이틀곡 '뷰티풀 메이즈'는 신스팝 사운드를 베이스로 업템포 리듬을 결합해 완성한 뉴 웨이브 장르의 곡으로, 어긋난 방식의 사랑과 이별, 그 감정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아픔을 '미로'라는 매개체를 통해 풀어냈다.

드리핀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네 번째 싱글 '뷰티풀 메이즈(Beautiful MAZE)'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드리핀 "1년 공백? 음악적 방향성 고민…수식어 생겼으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