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거미여인의 키스' 정일우, 5년만 연극 복귀…6kg 감량 "큰 배움의 시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정일우가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를 위해 6kg을 감량했다.

정일우는 지난 1월 21일부터 두 달 넘게 서울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개막한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 마지막 공연까지 성료하며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지난 2019년 연극 '엘리펀트 송'에 이어 5년 만에 파격적인 캐릭터로 연극 무대에 복귀해 한층 깊어진 표현력과 캐릭터 소화력으로 연기파 배우의 귀환을 알렸다.

거미 여인의 키스 [사진=스튜디오252, 레드앤블루]
거미 여인의 키스 [사진=스튜디오252, 레드앤블루]

거미 여인의 키스 [사진=스튜디오252, 레드앤블루]
거미 여인의 키스 [사진=스튜디오252, 레드앤블루]

'거미여인의 키스'는 아르헨티나 작가 마누엘 푸익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두 남자의 치명적이고 슬픈 사랑을 다룬 작품. 이념과 사상이 전혀 다른 두 인물이 감옥에서 만나 서로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피어나는 인간애와 사랑을 다룬다.

정일우는 이번 연극에서 자신을 여자라고 믿고 있는 낭만적 감성의 소유자 몰리나 역을 맡았다. 특히 몰리나가 아르헨티나의 빌라 데보토 감옥에서 발렌틴에게 표범여인에 관한 영화 이야기를 들려주는 장면부터 가석방 조건으로 발렌틴에게 반정부 조직에 관한 비밀 정보를 캐내야 하는 일촉즉발의 장면까지 몰리나의 활약이 곳곳에서 돋보이며 정일우의 연기력도 무대에서 화려하게 피어났다. 남자 발렌틴과 감옥에서 맞댄 따뜻한 입맞춤 열연까지 파격적인 연기가 거듭됐다.

정일우는 "쉽지 않은 작품이라 출연을 결정하기까지 고민이 많았고 무대에 설 때마다 정말 힘들었다. 그러한 가운데 매번 새로운 감정을 느끼게 돼 배움이 컸던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일우가 아닌 몰리나가 보인다라는 반응을 들었을 때 정말 감사했다.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다짐을 내비쳤다.

정일우는 이번 작품에서 여장 남자 몰리나 역으로 소수의 목소리에 집중한 작품 속 메시지를 차분한 보이스와 섬세한 제스쳐로 녹여내며 연극에 힘을 실어줬다. 캐릭터의 부드러운 외형을 강조하기 위해 체중도 6kg 감량하고 무대에 설 때까지 계속 유지하면서 몸을 단련시켰다.

특히 정일우는 방대한 대사량과 복잡한 스토리텔링 서사를 매끄럽게 표현하는 톤과 호흡을 보여주며 대본을 1000번 이상 읽었다는 고백을 무대 위에서 묵직한 연기 열정으로 펼쳐냈다.

또한 자신을 여자라 믿는 몰리나를 상징하는 소품이자 발렌틴을 위한 헌신적인 마음이 담길 로브를 입고 벗는 몸짓까지 정일우만의 치밀한 연기 계산으로 섬세하게 표현해 캐릭터가 생동감 있게 되살아났다는 호평을 받으며 매 무대 기립박수를 이끌어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거미여인의 키스' 정일우, 5년만 연극 복귀…6kg 감량 "큰 배움의 시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