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금쪽상담소' 육진수 "선천적 기도 협착증 子, 6년간 40번 수술"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파이터 출신 배우 육진수와 이한나 부부가 첫째 아들 고민을 털어놓는다.

13일 오후 8시 10분 방송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육진수, 이한나 부부는 서로를 쏙 빼 닮은 고3 첫째 아들을 공개한다. "부모 도움을 거절하는 고3 아들, 혹시 고3병(?)에 걸린 걸까요?"라며 매일 고3 아들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고 밝힌 부부. 현재 아들 지원이는 스스로 공부하겠다며 학원 가기를 거부하고 있다고, 과목별 등급 편차가 심한데도 부모의 도움을 받지 않을 뿐더러 부모와 소통의 문도 닫았다며 답답함을 토로한다.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 박사는 "지원이는 스스로 하겠다는 자기주도적 의지가 높은 아이"라 칭찬하면서도 우려를 표한다. 이어 "자녀가 부모와 의논하지 않고 소통의 문을 닫는 경우는, 부모의 도움을 경험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한다.

이에 육진수는 4살 터울 둘째 지우의 투병 사실을 고백한다. 둘째 지우는 출산 당시 '선천적 기도 협착증'을 앓고 태어나 약 6년간 40번의 수술을 겪었다고. 이한나는 첫째 지원이가 동생이 생길 걸 엄청 기대했지만, 둘째의 투병으로 인해 6년간 부모의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털어놓아 안타까움을 산다.

이야기를 듣던 오은영 박사는 부부의 마음에 공감하면서도, "동생 데려온다"라면서 간 부모가 6년간 부재했으니 "혹시 나를 버렸나? 나를 안 사랑하나?" 생각했을 거라고 지원이의 입장도 대변한다. 또한 그때의 마음이 아직 자리 잡고 있어 현재 부모와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한다.

그러자 이한나는 첫째 지원이가 "엄마는 동생을 사랑해서 집에 안 오는 거야, 엄마는 동생만 좋아해"라고 말한 적이 있었다고 밝힌다. 또한, 부모님의 부재로 할머니 손에 자랄 당시, 엄마의 차량과 똑같은 차를 보며 "엄마는 나를 봤는데도 차에서 안 내렸다"라고 말한 적 있다며, 지원이가 본인을 버렸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육진수는 "아내 혼자 아들의 문제를 짊어진 것 같다"며 후회한다. 이어 육진수는 격투기 세계에서도 살아남아야 하고, 가족들을 부양하고, 둘째의 간병까지 책임져야 했던 가장으로서의 중압감을 고백한다. 또한, 과거 학교 폭력의 트라우마로 자신뿐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아빠처럼 눈물 많지 마, 무조건 강해야 된다"라며 강한 모습을 고집해 아이와 제대로 된 소통도 하지 못한 것 같다 고백한다.

오은영 박사는 망망대해에 혼자 덩그러니 남겨졌다고 느꼈을 어린 지원이의 마음을 부모가 알아 주어야 한다고 설명하며, 부부와 아들의 단절된 대화를 다시 이어줄 은영 매직을 공개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금쪽상담소' 육진수 "선천적 기도 협착증 子, 6년간 40번 수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