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한끗차이' 이찬원 "중요한 날엔 보라색 속옷"…박지선 "강박, 핵심은 불안"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가수 이찬원이 속옷 징크스를 고백했다.

티캐스트 E채널 '한 끗 차이: 사이코멘터리' 제작진은 3MC 홍진경X장성규X이찬원의 실제 이야기를 마치 PD 지인의 이야기인 것처럼 속여 박지선 교수에게 상담하는 장면을 '깜짝 카메라'에 담았다. 3MC의 실제 일화임을 까맣게 몰랐던 박지선 교수는 날카로운 전문가적 분석과 '진심 200%' 폭풍 리액션으로 3MC의 숨겨진 심리를 분석했다.

한끗차이 [사진=E채널]
한끗차이 [사진=E채널]

먼저 대학 시절 부모님의 돈을 주식에 투자해 모두 잃는가 하면, 매도·매수 버튼을 잘못 눌러 2천만원을 날린 장성규의 주식 투자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주식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는 장성규에 대해 박지선은 '충동성'과 '무모함'을 키워드로 꼽으며, "순간순간 본인이 하고 싶은 걸 하는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모함과 대범함은 한 끗 차이다. 이 무모함을 잘 살리면 대박이 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지선은 연애 시절 남편을 독하게 쫓아다녔던 홍진경의 에피소드에 경악했다. 남편의 회식 자리에 찾아와 한구석에서 식사하며 기다렸다는 홍진경의 이야기에 박지선은 "그런 사람이 어디 있냐"라며 놀라워했다. 또, 제작진에게 "와도 되는지 물어봤냐, 무섭지는 않았냐"라며 "상대방이 무서워하면 그건 스토킹이다"라고 판단했다.

중요한 날마다 보라색 속옷을 입어야 하는 이찬원의 징크스에 대해서는 '불안'이 강박의 핵심이라고 짚었다. 박지선은 "징크스라는 표면적인 불안으로 큰 불안을 감추고 있는 것"이라며, "투표 등 본인의 통제력이 미치지 않는 범위에 대한 불안"이라고 예리한 분석을 내놓았다. 이는 오디션 출신 스타 이찬원의 케이스와 정확하게 맞아 떨어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대해 박지선은 "불안은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다. 대화를 많이 해볼 필요가 있다"라고 권유했다.

그런데 박지선은 이 에피소드의 주인공이 다름 아닌 이찬원으로 밝혀지자 급격하게 당황했다. 앞서 박지선은 어머니가 이찬원의 '찐팬'이라고 고백하며, "효심으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찬원의 '보라색 속옷 징크스'에 대해 박지선은 "엄마가 이찬원을 너무 좋아하시는데 마음 아파하시겠다, 보라색 속옷을 사러 가실 것 같다"라며 걱정을 쏟아냈다.

한편, 박지선은 최근의 심리 트렌드에 대한 전문적인 소견도 내놓았다. 그는 드러나지 않게 상대방을 괴롭히는 '수동 공격성'에 대해 "메시지가 온 것을 알지만 몇 시간씩, 며칠씩 기다리게 한 뒤 바빠서 답을 못했다거나 깜빡했다고 하는 행동 유형이 이에 해당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10년간 '사이코패스'가 대세 키워드였다면, 최근에는 '나르시시즘' 쪽으로의 변화가 보인다고 짚었다. 박지선은 "주변에 사이코패스는 많지 않지만 나르시시스트는 직장, 학교 등 우리 가까이에 있다. 나르시시즘을 이해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28일 오후 8시 첫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끗차이' 이찬원 "중요한 날엔 보라색 속옷"…박지선 "강박, 핵심은 불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