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종합] "이순간만 기다렸다"…NCT 텐, 8년 대기만성 '올라운더'의 탄생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텐이 8년만 솔로 데뷔를 알렸다. 새로운 올라운더로 탄생할 텐의 모습이 공개될 준비를 마쳤다.

13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가수 텐 첫번째 미니 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날 텐은 "NCT 텐이다. 바쁜 와중에 와주셔서 감사하다. 처음 혼자 진행하는 쇼케이스가 너무 긴장된다"고 입을 열었다.

텐은 "이 순간을 엄청 기다려왔다. 솔직히 많이 떨린다. 준비하며 부담도 많이 가졌다. 하지만 녹음할 때나 뮤직비디오 찍었을 때 재밌었다. 회사 관계자와 콘셉트까지 상의했다"고 솔로 데뷔 소감을 밝혔다.

텐의 첫 미니 앨범 'TEN'은 타이틀 곡 'Nightwalker'를 포함해 다채로운 분위기의 영어곡 총 6곡으로 구성, 텐의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과 솔로 아티스트로서 보여줄 색다른 면모가 돋보이는 앨범이다.

텐은 "이번 앨범도 싱글처럼 영어로 구성돼 있다. 엄청 다채롭고 장르도 모두 다르다. 텐이라는 친구에게 다양한 매력이 있구나, 재능이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신보에 대해 설명했다.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타이틀 곡 'Nightwalker'는 리드미컬하고 중독성 있는 비트감과 오묘한 분위기의 베이스, 기타 리프가 어우러진 팝 댄스 곡으로, 가사에는 거부할 수 없는 존재에게 이끌리는 모습을 담고 있으며, 텐 특유의 매력적인 미성과 후렴의 강렬한 신스 베이스가 곡의 긴장감을 극대화한다.

이와 관련, 텐은 "'나이트워커'는 중독성 있는 팝송이다. 몽환적이고 멜로디도 매력 있는 곡이다. 거부할 수 없는 존재에게 흘러가는 내용을 가사로 담았다. 최면술사 같은 안무 포인트도 있다. 손을 보아뱀처럼 펼치는 반복적인 동작이 많다"고 설명했다.

텐은 "이번 앨범의 목표는 '텐의 다채로운 모습, 텐의 또다른 모습을 보여주자'였다. 그 주제와 가장 맞는 곡이 '나이트워커'라 생각해서 타이틀곡으로 선정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이어 솔로 가수 텐으로 보여주고 싶은 장르가 있냐는 질문에 "라틴도 했고 레게도 어떨까 생각한다. 얼터너티브 록을 좋아한다. 힙합과 팝, 알앤비가 섞이면 더욱 좋다"고 말했다. 올해 데뷔했지만 혼자 소화한 음악 장르가 많지 않아서 앞으로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또 텐은 최근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텐은 "솔로 준비하면서 '복면가왕' 나가고 싶다고 던지듯이 말했는데 진짜 하게 됐다. 좋은 경험,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 엄청 떨렸다. 개인 무대보다 '복면가왕' 나간 게 더 떨렸다. 가면을 편하게 만들어줘서 노래할 때 방해는 없었다"고 답했다.

'솔로가수 텐'만이 가진 색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올라운더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계속 열심히 하고 있다. 노래 춤 랩 등 모든 장르를 오픈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게 내 장점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있게 덧붙였다.

NCT 솔로로 먼저 나섰던 태용의 조언도 텐에게 큰 힘이 됐다고. 텐은 "태용은 어제 연습실에서 만났다. '텐 파이팅'하고 '힘들지 않냐' 등 인사를 많이 건넸다. 전화 와서 티저 본 것도 말해줬다. 든든하다"고 답했다. 이어 "태민, 유노윤호에게도 타이틀곡 외 다른 곡들을 들려줬다. 형들은 항상 '텐 너는 하고 싶은 것 해라'고 말해줬다"고 SM 선배들의 조언도 전했다.

과거 슈퍼주니어 '쏘리 쏘리'를 보며 K팝 가수 꿈을 키운 텐이 현재 데뷔해 겪는 마음은 어떨까. 텐은 "데뷔 초의 나를 떠올리면 참 많이 성장한 것 같다. 많은 경험을 했다. '쏘리 쏘리' 볼 때는 아무 것도 모르고 춤 추는 것 좋아한 아기였는데, 지금은 더 깊게 할 수 있게 됐다"며 "엄청 떨린다. 하나 하나 보면서 피드백하고 있다. 엄청 기쁘고 설레지만 너무 긴장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텐 첫 미니앨범 'TEN'은 1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이순간만 기다렸다"…NCT 텐, 8년 대기만성 '올라운더'의 탄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