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오늘종영] '현역가왕' 전유진→김양 10人 격돌 "마지막 노래, 최후의 승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현역가왕' 신동엽이 결승전 생방송을 앞두고 마지막 출사표를 던졌다.

13일 밤 9시50분 방송되는 MBN '현역가왕'은 오는 3월 개최되는 '한일 가왕전'에 출연할 국가대표 트로트 TOP7을 뽑는 서바이벌 예능. 최종회에서는 결승에 오른 '현역가왕' TOP10 중 국가대표 TOP7을 가리는 마지막 관문이자 대망의 결승전 2라운드인 '현역의 노래' 미션이 펼쳐진다. 결승전 1라운드에서 전유진이 중간 1위를 거머쥔 가운데, 2라운드에 훨씬 높은 배점이 걸린 만큼 나머지 현역 모두 사활을 걸고 맞설 예정이다.

현역가왕 [사진=MBN]
현역가왕 [사진=MBN]

MC 신동엽은 이날 '현역가왕'을 생방송으로 진행하며, 12주간에 걸쳐 쉼 없이 내달린 여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신동엽은 "오늘 밤 국민의 손에서 새로운 트로트 신화가 창조된다"라는 우렁찬 외침과 함께 "'현역가왕'에서 부르는 마지막 노래이자 최후의 승부"라는 말로 섭섭함과 아쉬움을 표현해 뭉클함을 자아낸다. 이어 신동엽은 10인 현역의 번호를 하나하나 호명한 뒤 "트로트 한일전을 승리로 이끌고 전 세계에 K-트로트 열풍을 주도할 TOP7을 뽑는 것은 국민 여러분의 손에 달렸다"는 말로 벅찬 기대감을 내비친다.

이날 현장에는 TOP10의 가족들이 함께한다. 현역들은 아버지, 어머니, 형제들과 친인척 등이 객석에 앉은 채 걱정 가득한 얼굴로 무대를 바라보는 것을 보며 "떨려서 못 보겠다"면서 눈을 질끈 감는가 하면, 떨리는 손을 감추려 옷깃을 잡는 모습으로 심박수를 증폭시킨다.

결승전은 역대 가장 낮은 점수가 나오는 등 가히 국가대표를 뽑는 치열한 결승전다운모습으로 귀추를 주목케한다. 특히 한 현역의 열정 가득한 감동의 열창 무대에도 최저점이 나오자 마스터들은 "이건 너무했다"며 정색하고, 급기야 "너냐"면서 따져 묻더니 서로의 멱살까지 잡는 돌발 사태를 빚는 것. 결승전다운 갖가지 진풍경이 쏟아진다.

제작진은 "현역 10인 모두 그동안 보여줬던 무대에서 또 한 차원 진화한 감동과 전율의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며 "현장 관객들과 마스터, 가족들마저 경탄하고 눈물짓게 만든 마지막 무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신동엽은 "현역들이 가족들 앞에 서서 그 어느 때보다 진정성을 더해 노래하는 모습을 보며 나 또한 여러차례 울컥했을 정도로 몰입이 됐다"며 "13일 밤 탄생하게 될 트로트 국가대표 TOP7이 한국을 대표해 트로트의 맛과 멋을 세계에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 마지막까지 모두에게 힘찬 응원 부탁드린다"고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오늘종영] '현역가왕' 전유진→김양 10人 격돌 "마지막 노래, 최후의 승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