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조선의 사랑꾼' 태진아♥이옥형, 안방극장 울렸다…시즌 최고 7.2%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조선의 사랑꾼' 태진아가 아내 이옥형을 위한 애틋한 사랑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은 시청률 7.2%(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시즌1 포함 자체 최고 시청률을 돌파했다. 분당 최고시청률 또한 8.4%(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최고치를 찍었다.

조선의 사랑꾼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사진=TV조선]

방송에서는 태진아의 '영원한 뮤즈' 이옥형 씨(애칭 옥경이)의 치매 투병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VCR의 배경은 태진아가 운영하는 카페였고, 태진아는 두 사람의 사진이 빼곡하게 전시된 '옥경이 지정석'에 앉은 옥경이를 살뜰하게 챙겼다. 태진아는 "나는 옥경이 옆을 벗어나지 못해. 치매는 다른 환자하고 달라서, 본인이 꽂힌 사람만 생각하는 거야"라며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전했다. 지켜보던 강수지도 어머니의 치매 투병 경험담을 전하며 "우리를 아무도 못 알아보고 아빠만 알아보셨다. 전화하면 아는데, 만나면 모르셨다"고 돌아봤다. 태진아는 "아내의 치매 투병 사실이 언론에서 알려지면서 많은 분들이 전국에서 몸에 좋다는 것들을 보내주신다"고 근황을 전했다.

태진아는 옥경이와 1981년 뉴욕에서 운명 같은 첫 만남을 가진 후, 고단하지만 행복했던 사랑을 이어온 과거를 전했다. 그리고 "처음 봤을 땐 아내가 '당신 베트남 갱처럼 생겼다'고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태진아는 히트곡 '옥경이'뿐 아니라 '노란 손수건' '거울도 안 보는 여자' '미안 미안해' 등 희대의 명곡들이 모두 아내와의 추억으로 만들어졌음을 밝혔다. 김국진은 "아내 분이 그냥 노래였네"라며 감탄했다. 그런 아내가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는 안타까운 상황에 대해 태진아는 "하루 종일 손을 잡아줘야 한다. 본인도 손을 나한테 내미니까…나를 기억하고 더 천천히 나를 잊어버리면 좋겠다"고 심정을 밝혔다.

한편, 옥경이의 절친 선우용여와 윤미라가 찾아왔다. 선우용여는 "82년에 제가 미국에 이민 갔었다. 83년도 뉴욕 행사 일정 때는 옥경이네서 10일간 잤다. 원 베드룸에서"라고 옥경이와 첫 만남을 회상했다. 하지만 태진아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옥경이는 남편을 찾으며 불안해했다. 이에 선우용여는 "내가 볼 때는 옥경이보다도 동생(태진아)이 더 힘들다. 우리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사람들 보면 괜히 즐거운 척해야 한다"며 "(치매 남편 병간호할 때)나도 뇌경색이 왔다"고 고백했다.

태진아는 아내의 시선이 닿는 곳곳에 두 사람과 아들의 사진으로 장식한 집 내부도 공개했다. 그는 "절대 내 얼굴 잊어버리지 말라고 해 놓은 거다"라며 아내의 기억을 잡기 위한 노력을 전했다. 강수지는 "저 정도로 노력하시는 분은 처음 본다. 눈물 나올 일이 많으셨을 거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리고 마침내 태진아 디너쇼의 날이 밝았다. 태진아는 "아내와 '옥경이'를 함께 불러보고 싶었다. 아내의 컨디션이 제일 중요하다"며 살뜰하게 아내를 챙겼다. 하지만 '옥경이' 듀엣 리허설까지 마친 뒤 옥경이의 컨디션이 급격하게 나빠졌다. 컨디션 회복 후 대기실로 찾아온 선우용여와 윤미라를 맞이한 옥경이에게 태진아는 "이제 당신이 노래하고 내가 매니저하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옥경이는 "싫다"고 즉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나게 노래를 마친 태진아는 팬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가 담긴 큰절을 올리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태진아의 '노부부의 노래'가 시작되자 김국진은 "원래 노래가 좋았지만 오늘은 다르게 들린다"며 여운에 빠졌다. 후에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태진아는 "젊었을 때 방송, 행사, 방송, 행사 이거만 했다"며 "이 사람이 기억하고 있을 때 잘해줘야 했는데…미안하고…앞에서 울면 상태가 더 나빠질 것 같아서"라고 진심을 털어놓았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사랑꾼들은 오열했다.

디너쇼 무대에서 "사랑해"라는 가사에 눈물 어린 진심을 담아 옥경이에게 고백하는 태진아의 모습은 객석의 팬들은 물론, 절친들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는 MC들의 마음까지 흔들었다. 마음을 가다듬은 태진아는 아내를 무대 위로 불러 대망의 '옥경이' 듀엣을 시도했다. 한 소절 한 소절 가사를 읊어준 태진아와 이를 따라온 옥경이는 성공적으로 감동의 듀엣을 마쳤다. 태진아는 "5년간 이 사람을 병간호하면서 일기장같이 메모해 둔 것을 가지고 '나를 영원히 기억해라'라는 뜻으로 만든 노래"라며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로 대미를 장식했다.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선의 사랑꾼' 태진아♥이옥형, 안방극장 울렸다…시즌 최고 7.2%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