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황찬성, '순다방인연' 주연 발탁…"첫 日드라마 주연, 영광"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겸 2PM 멤버 황찬성이 일본 드라마 '순다방인연(純喫茶イニョン)' 주연으로 발탁됐다.

일본 후지TV TWO와 히카리TV의 공동제작하는 '순다방인연'은 상가 변두리에 있는 복고풍 다방을 무대로 꽃미남 한국인 마스터 시우와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엮어 나가는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러브 스토리. 이곳을 방문하면 '끊어진 인연이 다시 연결된다'는 미스터리한 소문이 속삭이고 있다.

배우 황찬성이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ENA 새 오리지널 드라마 '보라! 데보라'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DB]
배우 황찬성이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ENA 새 오리지널 드라마 '보라! 데보라'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조이뉴스24 DB]

'순다방인연'에는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을 생각하는 손님들이 매번 같은 목적을 가지고 찾아온다. 실종된 형, 소원해진 친구, 이혼한 전처, 그리고 기억이 없는 누군가 등이다.

이곳의 마스터는 꽃미남 한국인 시우. 오늘도 시우가 내리는 커피 향에 이끌려 고민을 가진 손님들이 찾아온다. 말을 아낀채 그저 맛있는 커피를 계속 내리는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황찬성은 "'순다방인연'에 일본 드라마 첫 주연을 맡게 되어 너무 영광스럽고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 뿐이다"라며 "각본을 읽고 정말 따뜻한 판타지 스토리라고 생각했다. 이런 곳이 실제로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촬영 전이지만 매우 기대하고 있고, 훌륭한 작품이 될 수 있도록 확실히 준비하고 노력하겠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후지TV 플랫폼 사업부의 프로듀서인 타부치 아사코는 "지금까지 원작이 있는 작품을 만들어 왔지만 드디어 올해는 오리지널에 도전하게 되었다. 드라마 제목처럼 2PM으로서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면서도 꾸밈 없는 소탈한 인품을 지닌 황찬성과 일본의 '인연'을 소중히 여기고 있다. 올해 일본 에이전트 계약도 정해져 더욱 더 활약이 기대되는 황찬성을 주연으로 맞이하게 됐다"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또한 "슬픈 소식이나 귀를 막고 싶은 사건도 많은 요즘이지만 이 작품을 통해 눈앞에 있는 사람과의 인연에 대한 소중함이 조금이라도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황찬성은 2006년 한국에서 배우로 데뷔, 2008년 2PM의 멤버로 데뷔했다.

'순다방인연'은 3월30일 오후 8시부터 후지 TV TWO에서 1회와 3회, 히카리 TV 채널에서 2회와 4회가 공개된다. 자세한 내용은 '순다방인연' 공식 사이트(inyeon.jp)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황찬성, '순다방인연' 주연 발탁…"첫 日드라마 주연, 영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