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진성 빅쇼', 정동원·이찬원→백일섭 총출동 "괜찮아 잘될거야"…시청률 8.3%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 진성이 40년 무명과 암을 극복하고 정상에 서게 된 스토리를 다양한 무대에 녹여냈다. 시청률은 전국 8.3%(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설특집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연출 고세준)은 '보릿고개' '태클을 걸지마' '내가 바보야' '안동역에서'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폭넓은 세대의 사랑을 받아온 '트롯 메들리의 최강자' 진성의 단독 특집 무대로 꾸며졌다.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 [사진=KBS]
진성빅쇼 BOK 대한민국 [사진=KBS]

현란한 탈춤 무대로 시작된 오프닝은 거대한 용머리를 타고 등장한 진성이 탈을 벗어 던지는 퍼포머스와 함께 등불을 날리며 '님의 등불' 무대로 시작했다. 첫 무대가 끝나자 진성은 "지난 40년간 어떻게든 기회 한번 잡아보려고 이 KBS를 뻔질나게 드나들었다"라고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곳은 저한테는 첫사랑 같은 곳이다. 참 애 닳고 간절했고 두근두근했다"라며 40년 고된 무명을 지내고 정상에 선 감회를 드러냈다.

MC로 등장한 장윤정은 "진성 선배님이 가끔 저한테 농담처럼 어머니라고 한다. 배 아파서 난 아들은 아니다. 징그러워 죽겠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진성을 예능으로 안내한 장윤정에 대한 고마움으로 엄마라고 부른다는 것. 이어 장윤정은 "'복 대한민국;은 진성 선배님이 항상 '괜찮아 잘될 거야'하는 긍정적인 마음을 갖고 여러 우여곡절을 겪으며 살아오신 분이라 지금 힘든 분들에게 위안과 용기를 줄 수 있는 무대를 꾸며 보자 해서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동전인생' 무대에 이어 진성은 "저는 판소리 프로는 아니다. 잘못하더라도 격려해달라"라는 애교와 함께 박애리와 판소리 '흥부가'를 선보였다. 무대가 끝난 후 박애리는 "진성이 소리 공부를 계속했다면 이 시대 최고의 명창이 되었을 것"이라고 극찬했다.

진성은 "제가 3살 때 부모님과 헤어지고 친척집을 전전할 때 많이 배고팠다"라며 '보릿고개'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 중반에 등장한 정동원은 무대가 끝난 후 할아버지와 진성의 인연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분을 놓고 보면 손자와 할아버지 느낌이 난다"라는 장윤정의 소개에 정동원은 "옛날에 제가 '전국노래자랑'에도 나가기 전에 할아버지와 축제장에 가면 항상 진성선생님이 계셨다"라며 "할아버지가 진성 선생님과 내가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면 뿌듯해하실 것 같고 하늘에서 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편, 진성은 무명 시절 일기를 공개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나의 20대를 보내며…너무 처절하고 외롭다"라고 시작된 무명 가수의 속마음과 함께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된 '태클을 걸지마'를 뮤지컬 같은 화려한 무대로 선보였다. 무대가 끝난 후 진성은 "타이틀이 복 대한민국이다. 새해에 복 많이 받으시라는 내용도 담겨있다"라며 시청자 모두 우뚝 서는 삶을 기원했다. 이어 '소금꽃' '못난놈' 무대가 이어진 가운데 진성은 마지막 제스처에 대해서 "엊그제 영탁에게 마지막 제스처를 배웠다. 영탁은 딱 맞았는데 저는 리듬감이 없다. 나이가 드니 어쩔 수 없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게스트 무대는 김호중이었다. '고향의 봄'과 '백화'를 연이어 꾸민 김호중은 '내가 바보야'를 진성과 듀엣으로 선사했다.

진성은 "호중씨가 사나이 중에 사나이다. 얼마 전에 굴비를 사왔다. 낱개로 포장된 거였다. 혼자 먹기 아까워서 뜯지도 않았다. 어머니랑 반씩 나눠먹을려고 한다"라고 하니 장윤정은 "어휴 호중씨 덕에 효도를 다 받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진성의 인생을 곁에서 지켜본 버팀목 같은 선배들도 공개되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배우 백일섭과 김성환이었는데 김성환은 "이 동생처럼 고생 많이 한 사람이 드물다"라며 "밤무대 할 때 안 오는 가수 있으면 땜빵하려고 한달 내내 해야 27만원하는 밤무대 자리를 내내 지키고 있었다. 무대에 오르지 못하고 버스 타고 돌아가서 날도 많았다"라고 진성의 무명시절을 옆에서 바라보던 아픔을 드러냈다. 이어 김성환은 "근데 암 수술을 한다는 거야. 안동역에서로 난리 날 때였는데"라고 말해 '안동역에서'로 인해 편해질 때 공교롭게 암 투병을 했음을 밝혀 역경을 뚫고 일어난 인생에 응원을 보냈다.

김유하가 등장했다. 김유하는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진성 선생님 앞으로도 건강히 오래 오래 노래해 주시면 좋겠어요"라며 앙증맞은 안무와 함께 '사랑사랑사랑' 무대를 선사했다.

이어 조용필의 '단발머리' 무대를 꾸민 진성의 마지막 게스트는 이찬원이었다. '가지마'를 부른 이찬원은 진성과 만나자 "정동원 군 무대 후에 김호중 무대가 있었다. 근데 진성 선배님이 정동원 만날 때는 너가 젤 아끼는 후배다. 김호중 만날 때는 너가 젤 아끼는 후배다 했는데 정말 섭섭함을 감출 수가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터트렸다. 진성은 "동원이도 귀한 친구고 호중이도 귀한 친구고 찬원이는 조금더 귀한 친구"라고 밝혀 이찬원의 환호성을 불러일으켰다.

그런가 하면 진성과 부인 용미숙 여사의 일상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편의 얼굴에 맛사지를 하면서 뽀뽀를 잊지 않는 애교장인 부인과의 사랑이 넘치는 일상과 역경 속에 흔들리지 않은 헌신이 가슴 찡한 감동과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특히 박군과 한영 부부가 함께 하며 시종일관 훈훈한 미소를 터지게 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진성 빅쇼', 정동원·이찬원→백일섭 총출동 "괜찮아 잘될거야"…시청률 8.3%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