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국민엄마' 김미경, 설특집 다큐 '장녀들' 진행…살림 밑천 혹은 대들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KBS가 할머니, 어머니, 딸 3세대 장녀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11일 오전 11시 방송되는 KBS 1TV 설특집 다큐멘터리 '장녀들: K-장녀연대기'는 할머니, 어머니, 딸 세대까지 3세대에 걸쳐 내려오는 장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다. 묵묵히 가족을 지켜오기만 할 뿐 그동안 꺼내지 못했던 장녀들의 목소리를 담았다.

3세대의 장녀들이 한 식탁에 모였다. 한 집안의 맏딸로 태어나 살림 밑천으로, 가족의 대들보로 살아온 장녀들의 삶의 무게를 함께 나누는 자리다.

장녀들 [사진=웨이브]
장녀들 [사진=웨이브]

40~50년대 할머니 세대의 장녀 이야기로 시작된다. 어린 나이부터 한 가족의 '살림 밑천'이 되어야 했던 할머니 세대 장녀들. 가족을 위해 묵묵히 자신을 바쳤지만 배우지 못한 설움이 평생의 한으로 사무친다. 산업화 시대를 관통하는 60~70년대 어머니 세대 장녀라고 별반 다를까. 아직 어린 티도 벗지 못한 앳된 얼굴을 한 소녀들은 가정의 생계를 위해 낯선 서울로 올라가 공장 노동자로, 버스 안내양으로, 식모로 일찍이 사회생활을 시작해야 했다. 장녀의 무게는 80~90년대 딸 세대에도 이어진다. 지독한 남아선호사상 속에서 태어나 여전한 차별 속에서도 책임감 하나로 집안의 대소사를 챙겨 왔다. 각자 처한 환경과 경험은 다르지만, 이들은 서로 공감하고 위로를 건네며 '장녀'라는 이름으로 연대한다.

이 다큐멘터리는 딸들의 눈으로 본 시대상을 다수의 인터뷰를 뼈대 삼아 아카이브 자료를 활용해 생생하게 전달한다. 대한민국 역사의 흐름과 동시대 장녀들의 아픔을 함께 다루어,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공통의 공감대를 형성해 모든 시청자가 공감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진행 겸 내레이션은 '국민 엄마'로 불리는 배우 김미경이 맡았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민엄마' 김미경, 설특집 다큐 '장녀들' 진행…살림 밑천 혹은 대들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