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현역가왕' 결승전, '밀어내기' 룰 도입…전유진, 부담감 토로 '눈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현역가왕'이 결승전을 앞두고 혹독한 룰을 추가 도입했다.

MBN '현역가왕'은 3월 열릴 '한일 가왕전'에 출연할 국가대표 트로트 TOP7을 뽑는 서바이벌 예능. TV 화제성 조사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1월 4주 차 비드라마 TV 검색 반응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린, 전유진, 김다현 출연자가 검색 이슈 키워드 부분을 상회하는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지난 준결승전에서 발표한 14인의 트로트 신곡이 멜론, 지니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음원 사이트에 줄줄이 랭크되는 성과를 이루며 막판이 될수록 치솟는 화제성을 입증했다.

현역가왕 [사진=MBN]
현역가왕 [사진=MBN]

6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현역가왕' 11회에서는 국가대표 TOP7을 가리는 마지막 관문인 대망의 결승전이 펼쳐진다. 결승전은 총 2라운드에 걸쳐 진행되며, 결승전 1라운드는 10인의 현역이 자신의 필살기를 꺼내 무대를 완성하는 '국대 필살기 1위 쟁탈전'이 이뤄진다.

특히 '1위 쟁탈전'이라는 타이틀답게 1라운드 중간 1위를 한 현역이 다른 참가자들의 무대 위로 올라와 함께 점수 확인하는 '밀어내기' 시스템이 도입됐다. 이에 MC 신동엽이 현역들에게 "왔다 갔다 반복하기 귀찮은데 그냥 확 지고 대기실로 들어가고 싶지 않냐?"고 묻자, 현역들은 "아뇨, 저 걷는 것 좋아해요"라고 1위에 대한 불타는 열망이 느껴지는 답변을 전해 폭소를 안긴다.

그런가 하면 준결승전 1위에 빛나는 전유진이 무대를 마친 후 눈물을 주룩주룩 쏟아 언니들의 코끝을 시큰하게 만든다. 전유진은 지난 라운드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하며 "조금이라도 실수하면 금방 우울해지고 자괴감이 든다"는 심경을 전하고, 무대 직전 "이렇게까지 안 떠는데 미치겠다"고 발을 구른다.

결국 옆에 있던 현역이 전유진의 손을 만지자마자 "얘 손이 왜 이렇게 차가워"라며 놀라고, 다른 현역들 역시 걱정의 말을 내뱉어 긴장감을 높인다. 특히 눈물을 보이지 않던 전유진이 무대를 마친 후 얼굴이 흠뻑 젖을 정도로 많은 눈물을 쏟아내는 것. 그리고 이를 본 설운도 마스터가 전유진에게 때아닌 '연애 금지령'을 내리면서, 결승전에서 과연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제작진은 "국대 필살기라는 타이틀답게 현역들이 자신들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곡으로 무대를 꾸미기에 더욱 볼만 한 라운드가 될 것"이라며 "현역들의 서바이벌 순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힘은 시청자 여러분의 응원 투표다. 마침내 결승전만을 앞둔 '현역가왕'에 끝까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역가왕' 결승전, '밀어내기' 룰 도입…전유진, 부담감 토로 '눈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