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최민식이 곧 장르…'파묘'로 오컬트 미스터리 정점 찍는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35년 경력의 대배우 최민식이 영화 '파묘'로 오컬트 미스터리 도전에 나선다.

모든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최민식은 멜로부터 스릴러, 느와르, 사극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스크린을 장악했다.

배우 최민식이 '파묘'를 통해 오컬트 미스터리 도전에 나서고 있다. [사진=(주)쇼박스]
배우 최민식이 '파묘'를 통해 오컬트 미스터리 도전에 나서고 있다. [사진=(주)쇼박스]

멜로 영화 '파이란'에서 삼류 건달 '강재' 역을 맡은 최민식은 애절한 로맨스 연기를 보여주며 2001년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후 한국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올드보이'에서 15년간 독방에 갇혀 있다 복수를 위해 밖으로 나온 '오대수' 역으로 절정의 연기력을 보여줘 스릴러 장르를 평정했다.

'악마를 보았다'에서는 연쇄살인마 '장경철' 역으로 범죄 스릴러의 정점을 찍었으며,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신세계' 등 느와르 장르에서는 한 인물의 세월이 묻어나오는 연기를 펼치며 최민식이라는 배우의 진가를 보여줬다. 이어 '명량'에서는 '이순신' 역으로 사극까지 섭렵하며 1,700만 관객을 이끌며 한국 극장가의 흥행 역사를 새로 썼다.

배우 최민식이 '파이란', '올드보이', '악마를 보았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신세계', '명량'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각 영화 스틸컷]
배우 최민식이 '파이란', '올드보이', '악마를 보았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신세계', '명량'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각 영화 스틸컷]

모든 장르에서 전율이 느껴지는 연기를 보여 온 최민식이 '파묘'에서는 땅을 찾는 풍수사 '상덕'으로 완벽하게 녹아 들어 오컬트 미스터리까지 평정할 예정이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공개된 스틸은 표정과 몸짓 하나로도 모든 서사를 담아내는 최민식의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민식은 조선 팔도 땅을 찾고, 땅을 파는 베테랑 풍수사 '상덕'으로 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긴장감을 더한다.

배우 최민식이 '파묘'를 통해 오컬트 미스터리 도전에 나서고 있다. [사진=(주)쇼박스]
배우 최민식이 '파묘'를 통해 오컬트 미스터리 도전에 나서고 있다. [사진=(주)쇼박스]

'상덕'은 무당 '화림'(김고은)을 통해 거액의 이장 제안을 받고 보러 간 묫자리에서 수상한 기운을 느끼는 인물로 결국 파묘를 진행, 사건의 서막을 열게 된다. 장르를 아우르는 최민식의 연기에 장재현 감독의 독보적인 오컬트 세계관이 더해진 영화 '파묘'는 오컬트 미스터리의 정점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파묘'는 오는 2월 22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민식이 곧 장르…'파묘'로 오컬트 미스터리 정점 찍는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