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살인자ㅇ난감' 감독 "손석구 매력 韓 최고, 가치관·태도 많이 닮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손석구와 이창희 감독이 처음 만났을 때부터 너무 잘 통했다고 밝혔다.

이창희 감독은 1일 오전 서울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감독 이창희) 제작발표회에서 손석구에 대해 "2년 전에 뵈었는데 저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어서 너무 놀랐다. 가치관, 연기 태도가 너무 비슷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손석구가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손석구가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살인자ㅇ난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거침없이 대화를 하고 잘 통했다. 나이도 비슷하고 친하게 지내다 작품에 들어갔다"라며 "촬영 와중에 막힐 때가 있다. 저는 과감하게 배우들에게 물어본다. '납득이 되냐', '어떻게 하냐' 머리를 맞댄다. 배우들에게 할 법한 대사를 써보면 안 되냐 할 정도다. 그렇게 써서 검토를 한다"라고 촬영 과정을 전했다.

또 그는 "생각이 저랑 많이 닮았다"라며 "연출자로서 자존심이 상할 수도 있지만 저는 그렇지 않았다. 배워가는 입장으로 작업을 했다. 손석구 배우의 매력은 대한민국 TOP이다. 이와 함께 깊이 있고 연기에 대한 진중한 자세가 저를 감동시켰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손석구는 "유기적으로 작업을 했다. 처음 만나서 작품에 대해서 서로 얘기를 할 때 놀랐다. 탈고라는 작업을 거쳐서 완성된 시나리오가 나오기 전 미완성 대본엔 빈 곳, 궁금증이 있을 수 있어서 '물어봐야지' 하고 적어갔다"라며 "그런데 감독님과 리스트가 똑같았다. 그래서 믿고 따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이창희 감독에 대한 믿음을 전했다.

또 손석구는 "질문을 많이 나눴고 소설책 한권을 쓰듯이 많은 이야기를 만들어 놓고 했다. 사소한 디테일이 설명은 되지 않지만 그 자리에 있는 것이 많다. 이것이 너무 재미있었다"라고 작품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살인자ㅇ난감'​은 우연히 살인을 시작하게 된 평범한 남자와 그를 지독하게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죄와 벌'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킨 꼬마비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현실 밀착형 스토리와 심리묘사가 압권인 원작의 매력을 업그레이드해 장르적 쾌감을 한층 극대화한다.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영화 '​사라진 밤' 등 장르물에 탁월한 감각을 보여준 이창희 감독과 최우식, 손석구, 이희준이 의기투합했다.

'살인자ㅇ난감'은 오는 2월 9일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살인자ㅇ난감' 감독 "손석구 매력 韓 최고, 가치관·태도 많이 닮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