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밤에 피는 꽃' 이하늬만?…김미경·박세현, 선 넘는 조연들 '美친 활약'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하늬와 시어머니 김미경의 고부 케미부터 박세현과 으르렁 워맨스까지, '착붙 케미'가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극본 이샘 정명인)이 흥미진진한 인물들의 관계성으로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밤에 피는 꽃' 출연 배우들. [사진=MBC]
'밤에 피는 꽃' 출연 배우들. [사진=MBC]

먼저 조여화(이하늬 분)는 체면을 중시하는 시어머니 유금옥(김미경 분)의 엄격한 가르침 아래에서는 한없이 작아지는 며느리다. 양반댁 체통을 지켜야 하는 여화도 금옥과 만나기만 하면 잦은 실수를 범하는 대환장 고부 케미가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3회 방송에서 여화는 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가마에서 내리다 흙탕물에 발이 빠졌고, 이판댁 며느리 백 씨 부인(최유화 분)과 비교가 되면서 금옥의 눈초리를 받아야 했다. 이때 여화가 그녀의 눈초리를 피하기 위해 머리 위로 손 그늘을 만드는 장면은 꿀잼 포인트였다. 이후 여화가 가마에서 오르고 내리는 연습을 무한 반복한 가마 스쿼트 장면은 꾸준히 회자되고 있다.

여화와 연선(박세현 분)의 워맨스도 화제의 중심에 서 있다. 여화는 오로지 밤중 생활에 몰입하며 사고를 치고 다니고, 그런 그녀를 단도리치고 뒷수습하는 것은 모두 연선의 몫이다. 연선이 화를 참지 못하고 소리를 지를 때마다 이때다 싶어 도토리를 귀에 꽂고 틀어막는 여화의 천연덕스러운 모습, 여화가 나가지 못하게 벽장 열쇠를 두고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등 한 치의 양보 없는 으르렁 케미가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그 가운데에는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담겨 있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이고 있다.

박수호(이종원 분), 황치달(김광규 분), 비찬(정용주 분) '금위영즈' 3인방은 '밤피꽃'의 떠오르는 웃수저다. 뭐든 정석대로 하는 수호와 그런 그를 보며 답답해하는 치달, 해맑음과 순수함으로 중무장한 비찬까지 세 사람은 만났다 하면 코믹 바이브가 제대로 터지고 있다.

이렇듯 '밤에 피는 꽃'은 여화와 수호뿐만 아니라 이들과 얽히고설키는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관계성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밤에 피는 꽃' 이하늬만?…김미경·박세현, 선 넘는 조연들 '美친 활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