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웰컴투 삼달리', 지창욱 꿈·신혜선 비상→조윤서 몰락…결말 관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웰컴투 삼달리'가 최종회까지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지창욱의 꿈과 신혜선의 비상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JTBC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극본 권혜주, 연출 차영훈ㆍ김형준, 제작 MIㆍSLL)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며 끝을 향해 가열차게 달려나가고 있다.

'웰컴투 삼달리'가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끝까지 주목해야 할 핵심 관전 포인트 세 개를 짚어봤다.

'웰컴투 삼달리' [사진=JTBC]
'웰컴투 삼달리' [사진=JTBC]

#. 평생의 사랑 이룬 지창욱, 꿈도 이룰까

용필(지창욱)은 삼달(신혜선)과 떨어져 있는 8년의 시간 동안 단 한 번도 그녀를 잊은 적이 없었다. 자신의 인생에 삼달이 없는 시간은 만들고 싶지 않았기 때문. 그렇게 침묵 속에 조용히 사랑을 피워오다가, 삼달 또한 같은 마음인 걸 알고 직진했다. 아빠 상태(유오성)의 반대라는 거대한 벽에 부딪혀도, 사랑의 힘으로 이겨낼 자신 있었다. 그렇게 계속해서 삼달과 상태의 마음의 문을 두드렸고, 마침내 그 문이 열리며 삼달의 손을 다시 붙잡을 수 있게 됐다. 고난과 역경도 사랑의 힘으로 이긴 용필은 이제 더욱 깨를 볶으며 사랑을 키워갈 일 만 남았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에서도 한층 더 진하게 농축된 달달함을 풍기는 두 짝꿍이 눈길을 끈다. 한시라도 떨어져 있으려 하지 않고, 시종일관 웃음꽃을 피우는 두 사람은 보는 이들의 광대마저도 하늘 높이 솟구치게 만든다. 그렇게 자신의 꿈이라는 삼달과 평생의 사랑을 이룬 용필이 오랜 시간 꿈꿔왔던 스위스 세계기상기구에도 진출할 수 있을지는 또 다른 기대 포인트다.

그동안 삼달의 꿈을 옆에서 지지해주고 응원해줬던 만큼 그의 꿈 또한 이루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이어졌던 바. 그 바람이 이뤄지게 될지는 끝까지 시선을 뗄 수 없는 이유다.

#. '조삼달'로 날아오를 신혜선의 비상

삼달에게도 이뤄야 할 꿈이 있다. 바로 조은혜가 아닌 조삼달로서 그동안 해내지 못한 일을 해내는 것이다. 그렇게 용필의 권유로 제주 기상청에서 주최하는 사진작가 공모전에 지원했고, 당당히 당선됐다. 그 후 제주 곳곳을 돌아다니며 기상 현상과 관련된 사진을 찍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그런 삼달 앞에 위기가 드리웠다. 열등감과 자격지심 때문에 그녀의 날개를 꺾은 은주(조윤서)에게 또 한 번 발목을 잡힌 것. 삼달이 제주 기상청 사진작가로 당선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아는 기자에게 전화를 걸던 은주는 불안감을 조성했다. 그리고 그 예감은 틀리지 않은 듯하다. 15회 예고영상에서 제주 기상청으로 기자들이 몰려온 장면이 전파를 탄 것. 과연 그 위기에 맞서 조삼달의 첫 번째 사진전을 무사히 열고 찬란히 비상할 수 있을지 역시 이목을 집중시킨다.

#. 조윤서의 몰락 (feat. 의문의 스카프)

그러려면 반드시 해결되어야 할 문제가 있다. 바로 은주가 삼달에게 씌운 억울한 누명을 바로잡는 것이다. 이미 삼달이 후배를 괴롭혔다고 철썩 같이 믿고 있는 여론을 어떻게 돌릴지 궁금증이 증폭하고 있는 가운데, 은주에 대한 의혹이 하나씩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여름 화보 콘셉트에 맞지 않는 걸 무리하게 들이 밀며 삼달과 갈등을 일으켰던 스카프를 다른 촬영 현장에서도 쓰려다 스태프들과 마찰을 빚었다는 것. 대체 그 파란 스카프에 담긴 비밀은 무엇일까. 부족한 실력이 제대로 들통나 역풍을 맞고 있는 은주가 삼달의 제주 기상청 전시회를 기자에게 제보하며 최후의 발악을 하고 있는 가운데, 그녀의 말로는 가장 궁금한 관전 포인트다.

'웰컴투 삼달리'는 20일 밤 10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웰컴투 삼달리', 지창욱 꿈·신혜선 비상→조윤서 몰락…결말 관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