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복면가왕', 야구 배트맨='강철부대' 최영재…"아내는 운명, 파병 전날 결혼식"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의 야구 배트맨의 정체는 '강철부대' 최영재였다.

3일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미다스의 손'의 5연승을 저지할 복면가수 8인의 듀엣곡 대결 무대가 방송됐다.

1라운드 두 번째 대결 주인공은 '농구 코트맨'과 '야구 배트맨'으로, 윤상의 '한걸음 더'로 감수성 넘치는 무대를 꾸몄다.

'복면가왕'에 최영재가 출연해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에 최영재가 출연해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판정단 투표 결과 농구 코트맨이 2라운드에 진출했다. 무성한 추측을 자아낸 '야구 배트맨'의 정체는 특전사 출신 방송인 최영재였다. 그는 현재 '강철부대'에 마스터 교관으로 출연 중이다.

최영재는 '일생을 몸 좋다는 이야기를 못 들어봤을 것'이라는 김구라의 멘트를 언급하며 "기분이 좀 나빴다. 운동을 안했다고 해서"라고 웃었다. 그는 유일한 약점을 노래로 꼽으며 "노래도 하고 미용도 하는데, 노래가 약점이다. 극복하기 위해 도전을 했다"고 말했다.

딸 둘이 있는 유부남이라는 그는 "아내와 생일이 똑같고 나이와 혈액형도 같다. 대학교 과 CC다. 아내도 경호학과 합기도 전공이다. 싸울 때 '도복 가지고 올라와'라고 해서 대련을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연애 10년 차에 파병을 가게 됐다. 헤어질 것 같아서 결혼식을 파병 전날 했다. 6개월 뒤 돌아왔다"고 드라마 같은 사랑을 이야기 했다. 그는 '태양의 후예' 유시진 대위가 자신과 평행이론과 있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복면가왕', 야구 배트맨='강철부대' 최영재…"아내는 운명, 파병 전날 결혼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