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노량' 정재영, 명나라 수군 도독 변신…고대 중국어 연기 도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노량: 죽음의 바다'에는 '명량', '한산: 용의 출현'과 달리 긴장감을 제공할 세 번째 국가가 참전한다. 바로 진린이 이끄는 명나라 군대로, 정재영이 명나라 수장을 연기한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배우 정재영이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에서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정재영이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에서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정재영이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에서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정재영이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에서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정재영은 이순신 장군을 도와 조명연합함대를 함께 이끄는 명나라 수군 도독 진린 역할을 맡았다. 진린은 전쟁의 끝이 눈 앞에 보이는 데도 진정한 항복을 이끌어내고, 전쟁의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정의하려는 이순신을 처음에는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역사에서 알려진 바와 같이 명량해전 이후 이순신 군대와 함께한 진린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 명나라의 실리와 이순신과의 의리 사이에서 고민하기 시작한다.

지금까지 외국인, 본격 외국어 연기를 해본 적은 없었던 정재영에게 특별한 캐릭터였던 '노량: 죽음의 바다'의 진린은 조선, 왜와는 또 다른 결의 명의 군대의 입장을 해석해내야 했다.

정재영은 "한국인으로 자꾸 입각하게 되는 진린 캐릭터 해석을 오직 진린이 되어 해석하고자 하는 과정이 어려웠다"라고 캐릭터 해석 과정을 전했다. 특히 고대 중국어를 연기했어야 했기에 촬영 현장에서 단 한 순간도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대사 암기와 해석에 집중했다고.

연극, 영화, 드라마 할 것 없이 내공 있는 연기로 신뢰감을 쌓아 올린 정재영의 노하우가 '노량: 죽음의 바다'에서 빛을 발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진린으로 완전하게 분해 몰입한 정재영의 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12월 20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노량' 정재영, 명나라 수군 도독 변신…고대 중국어 연기 도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