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소년시대' 이선빈 "나는 충청의 딸…자유롭게 뛰어놀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소년시대' 이선빈이 "나는 충청의 딸"이라며 "작품 혜택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 강남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소년시대' 제작발표회에서 이선빈은 "천안 출신이다. 대본을 보니 우리 부모님과 삼촌의 대화 같았다"라면서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쉽게 접근했다. 솔직히 혜택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배우 이선빈이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배우 이선빈이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이선빈은 극중 부여의 흑거미 박지영 역을 연기한다.

이선빈은 "정의롭고, 약자를 위해 주먹을 쓸 줄 아는 인물"이라면서 "내숭은 오로지 한 사람 병태 한정이다"고 했다. 이어 "극중 생활 액션이 많았다. 무술팀이 디테일하게 신경 써주셨고, 감독님 역시 아이디어를 많이 내주셔서 현장에서 수렴하며 촬영했다"고 전했다.

'소년시대'(극본 김재환 연출 이명우)는 1989년 충청남도, 안 맞고 사는 게 일생일대의 목표인 온양 찌질이 병태가 하루아침에 부여 짱으로 둔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열혈사제' '편의점 샛별이' '어느 날' 등 수많은 인기작을 탄생시킨 이명우 감독의 신작이다. 임시완, 이선빈, 이시우, 강혜원이 출연한다.

하루아침에 학교 짱의 삶을 살게 된 찌질이 병태의 고군분투를 담은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함께 198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레트로 감성의 다채로운 볼거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24일 오후 8시 첫 공개.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소년시대' 이선빈 "나는 충청의 딸…자유롭게 뛰어놀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