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소년시대' 이명우 감독 "엉뚱한 상상서 시작…어른들의 동화"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소년시대' 이명우 감독이 1989년 충청도를 배경으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팰리스 강남에서 진행된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소년시대' 제작발표회에서 이명우 감독은 "어릴때부터 쓸데없는 상상을 많이 했다. 친구들을 만나면 '학교 다닐 때 맞고 다니진 않았다'고들 하더라. 그래서 엉뚱한 상상을 시작했다. 엄청난 드라마 속 인생역전은 존재하지 않지만, 어른들의 동화같은 이야기"라고 했다.

소년시대 [사진=쿠팡플레이]
소년시대 [사진=쿠팡플레이]

'소년시대' 임시완 [사진=쿠팡플레이]
'소년시대' 임시완 [사진=쿠팡플레이]

그는 1989년 충청도 부여를 배경으로 한 이유도 전했다.

그는 "TV나 영화에서 경상도 전라도에 비해 충청도는 덜 소개돼 재밌겠다 싶었다. 더불어 1989년은 88올림픽 경험 이후 양적으로 급속히 팽창하던 시기였다. 모든 경제가 눈부시게 발전할 때 움직이지 않던 건 사람들의 정서라고 생각했다"라면서 "우리나라 내륙의 정가운데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자 했다. 직접적으로 계기가 된 건 '열혈사제' 속 충청도 사투리 캐릭터를 통해 기획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소년시대'(극본 김재환 연출 이명우)는 1989년 충청남도, 안 맞고 사는 게 일생일대의 목표인 온양 찌질이 병태가 하루아침에 부여 짱으로 둔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열혈사제' '편의점 샛별이' '어느 날' 등 수많은 인기작을 탄생시킨 이명우 감독의 신작이다. 임시완, 이선빈, 이시우, 강혜원이 출연한다.

하루아침에 학교 짱의 삶을 살게 된 찌질이 병태의 고군분투를 담은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함께 198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레트로 감성의 다채로운 볼거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24일 오후 8시 첫 공개.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소년시대' 이명우 감독 "엉뚱한 상상서 시작…어른들의 동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