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미우새' 김지석 "이동건, 한 사람에게 ♥충실…공백이 짧을 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의 이동건이 절친 김지석과 하루를 보내며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털어놓아 화제를 모았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2049 시청률 3.7%로 4주 연속 주간 예능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분당 최고 13.2%를 기록하며 수도권 가구 시청률 11.1%로 34주 연속 주간 예능 1위를 사수했다.

'미우새' 이동건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SBS]
'미우새' 이동건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SBS]

이날 '미운 우리 새끼'에는 연기력은 물론, 귀여움으로 '어머님들의 박보검'으로 사랑받는 배우 김광규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인생에서 이루고 싶은 3가지로 '장가, 멜로, 자가'를 꼽은 이광규는 토니 母와 즉흥으로 멜로 연기에 도전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광규는 '불타는 청춘을 5년 같이 하며 최성국과 친해졌는데, 왕자병이 너무 심해 결혼 못 하겠다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결혼한다고 느닷없이 통보해 그때 좀 힘들었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의외의 '미운 짓' 반전 일상을 공개해 연이어 화제가 되고 있는 이동건이 절친 김지석을 바이크 숍에서 만났다. 만나자마자 이동건은 "오늘 바이크 살 거야"라고 폭탄선언을 던져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어 이동건이 직접 운전했던 드라마 '파리의 연인' 장면이 나오자 MC 서장훈은 "말도 안 된다. 저렇게 하면 바로 구속이다"라고 일침을 날려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바이크 시승에 나선 이동건은 감성에 취해 "이 도로 위에 너 있다"라며 명대사를 재연했지만, 이를 지켜보던 동건 母는 걱정되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요즘 유행하는 '슬릭 백 챌린지'를 시도했다. 엉터리로 슬릭 백 시범을 보여주는 김지석에게 이동건은 "원래 이렇게 꼴 보기 싫은 거야?"라고 물었고, 택견 동작에 가까운 두 사람의 몸놀림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되었다.

'연예계 의자왕' 루머를 주제로 두 사람의 대화가 흘러가자 김지석은 "왜 공개 연애를 했냐"라고 이동건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동건은 "내가 숨기면 그 사람은 어떤 기분이겠나, 하는 생각을 했었다"라며 상대에 대한 배려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지석은 "형은 한 사람에게는 충실해. 텀이 짧아서 그렇지"라고 찐친만이 할 수 있는 솔직한 평가를 날렸다. 이어 김지석은 "로아가 '아빠 연애 안 해?'라고 물어볼 때쯤 연애해라"라고 조언했고, 이동건은 "그럼 내가 70살 정도 됐겠네"라고 대답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우새' 김지석 "이동건, 한 사람에게 ♥충실…공백이 짧을 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