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2월 출산' 이다인, '연인' 마무리 "안은진 추억하며 우는 장면 좋아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이다인이 '연인' 종영을 맞아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이다인은 MBC 금토드라마 '연인'에서 현숙하고 자애로운 여인 경은애를 맡았다. 그는 전쟁을 겪으며 우애와 강인함을 겸비한 인물로 발전한다.

먼저 이다인은 :긴 여정 함께 할 수 있어 크나큰 영광이었고 저에게 매우 뜻깊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며 운을 뗐다. 또한 "1년 가까운 시간동안 사계절을 함께하며 모두와 정이 많이 들었는데 현장과 동료들 그리고 은애를 떠나보내려니 무척이나 시원섭섭하다"고 종영을 맞은 소회를 전했다.

이다인 [사진=9아토엔터테인먼트]
이다인 [사진=9아토엔터테인먼트]

은애를 연기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오랑캐를 죽이고 냇가에서 피를 씻다 길채(안은진 분)를 보며 우는 장면이 가장에 남는다"면서 "늘 차분하고 단단하던 은애가 처음으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던 순간으로 끝까지 그 기억의 트라우마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에 은애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순간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소식이 끊긴 길채를 그리워하며 옛 능군리의 추억을 이야기하다 우는 장면을 가장 좋아한다"고 감상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은애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고, 은애로 사는 동안 많은 일들이 있어 더 소중하게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며 특별한 인사말을 전함과 동시에 "좋은 드라마에 좋은 캐릭터로 임할 수 있었음에 감사하다. 보내주신 큰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연기로 찾아 뵙겠다"고 덧붙였다.

'연인'으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 이다인은 출산을 앞두고 있다. 지난 4월 이승기와 결혼한 이다인은 내년 2월 출산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2월 출산' 이다인, '연인' 마무리 "안은진 추억하며 우는 장면 좋아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