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소용없어 거짓말' 서지훈 "첫 형사 역할, 액션 재미 느꼈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서지훈이 '소용없어 거짓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9일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이 종영했다. 극중 서지훈은 목솔희(김소현 분)의 첫사랑이자 형사 이강민 역을 맡았다. 섬세한 눈빛, 가슴 찢어질 듯한 절절한 연기와 다정한 매력으로 순애보의 정석을 보여줌은 물론이고 탄탄한 발성과 딕션,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첫 형사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배우 서지훈이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월화 '소용없어 거짓말'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tvN]
배우 서지훈이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월화 '소용없어 거짓말'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tvN]

서지훈은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를 통해 "드라마를 끝까지 시청해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작품은 너무 즐거운 분위기에서 촬영했던 것 같다. 다들 유쾌하고 장난기도 많아서 끝날 때가 되니 더 생각난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처음 형사 역할에 도전해 보았는데, 액션에 대한 재미도 많이 느꼈고 더 도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새로운 역할을 도전해 볼 수 있어서 뜻깊었고, 좋은 사람들과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많은 역할로 찾아뵐 테니 기대해 주세요"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소감도 함께 전했다.

드라마 '시그널'로 데뷔한 서지훈은 이후 '솔로몬의 위증' '계룡선녀전'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그놈이 그놈이다' '청춘 블라썸' '3인칭 복수' 등에서 활약했다.

BTS 세계관 드라마 '유스'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소용없어 거짓말' 서지훈 "첫 형사 역할, 액션 재미 느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