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이븐 "기회 있을까 두려웠다…'보이즈플래닛' 모든 순간 단단해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이븐이 '보이즈 플래닛' 이후 한 팀으로 데뷔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븐은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타깃: 미'(Target: ME)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정식 데뷔했다.

이븐 단체이미지.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븐 단체이미지.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7인조 보이그룹 이븐(EVNNE)은 '보이즈 플래닛' 출신 문정현, 박지후, 박한빈, 유승언, 이정현, 지윤서, 케이타가 속한 그룹이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이들의 활약을 눈여겨보고 각 연습생들의 소속사와 논의 끝에 이븐을 론칭하게 됐다.

이븐 멤버 케이타는 "드디어 꿈에 그리던 데뷔를 하게 되서 기쁜 마음이 크다. 저희를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이정현은 "'보이즈플래닛' 때부터 변함없이 응원의 말을 해준 팬들 덕분에 이 무대에 설 수 있었다. 저희가 꿈을 포기하지 않고 응원해주신 팬들 감사하다. '보이즈플래닛' 모든 순간들이 저희를 단단하게 했다"고 말했다.

유승언은 "언제 저희에게 기회가 찾아올까 궁금하고 두려웠는데, 많은 분들의 격려 때문에 한 팀으로 나오게 됐다.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한 많은 모습 있으니 앞으로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첫 번째 미니 앨범 'Target: ME'로 데뷔하는 이븐(EVNNE)의 그룹명에는 밤하늘에 새로 떠오르는 별처럼 가장 높은 곳에서 밝게 빛나며 모두의 시선을 끌겠다는 의미와 데뷔를 향한 각오가 담겨있으며, 앨범명 'Target: ME'에는 나를 대중이 원하는 타겟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TROUBLE'은 베이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볼티모어 클럽 장르의 곡으로 긴장감이 감도는 리듬과 중독성 있는 브라스 리프가 매력적인 곡이며, 여유로운 모습으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이븐(EVNNE)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븐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Target: ME'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븐 "기회 있을까 두려웠다…'보이즈플래닛' 모든 순간 단단해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