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도적' 김남길 "신선한 이호정·절제된 서현, 다른 매력의 좋은 배우"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남길이 함께 호흡한 이호정, 서현의 연기와 노력을 칭찬했다.

김남길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감독 황준혁, 박현석) 제작발표회에서 이호정에 대해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호정이 연기를 보면 신선하다"라고 말했다.

배우 유재명, 김남길, 서현, 이호정, 이현욱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유재명, 김남길, 서현, 이호정, 이현욱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어 "연기는 유행을 타지는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만약 유행이 있다면 이호정이 연기한 언년이가 트렌드에 맞는 연기이지 않을까 싶다"라며 "정말 열심히 한다. 일본어도 액션도 노력을 많이 한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역할이 힘들 수 있는데 내색하지 않고 현장에서도 밝아서 좋았던 친구다. 호흡을 맞추는 것도 좋았다"라고 칭찬했다.

서현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지금까지 로맨틱 코미디나 발랄한 모습으로만 인지를 하다가 이번에 같이 연기를 했는데 독립군의 감정선을 절제해 연기해야 하는데 능수능란하게 해줬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연기가 다름이 있어서 좋았다. 감정선을 섬세하게 연기해줬다. 저는 리액션만 해도 됐을 정도로 다른 매력의 좋은 배우들이다"라고 덧붙였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드라마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블랙독' 등을 연출한 황준혁 감독과 '비밀의 숲 2', '홈타운' 등을 연출한 박현석 감독, '뱀파이어 검사',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등의 각본을 맡은 한정훈 작가가 살아남기 위해 빼앗아야 하는 격동기의 간도를 그려냈다.

김남길은 노비 출신으로 자신이 모시던 도련님 이광일(이현욱 분)을 따라 일본군이 되었다가 간도에서 도적단의 두목으로 새로운 삶을 사는 이윤 역을 맡았다.

서현은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과 독립운동가라는 이중 신분을 가진 남희신을 연기했다. 유재명은 간도에 자리 잡은 조선인 마을의 지주 최충수로, 이현욱은 대일본제국 19사단 보병 37연대 소좌 이광일로 분했다.

이호정은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총잡이 언년이로 거침없는 액션을 보여준다. 김도윤은 호랑이 잡는 포수였던 강산군을, 이재균은 남사당패 출신의 초랭이를, 차엽은 샷건과 두 주먹으로 상대방을 압도하는 금수를 차청화는 간도 명정촌에서 사업을 하는 김선복을 연기하며 유쾌한 티키타카를 보여준다.

'도적: 칼의 소리'는 9월 22일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도적' 김남길 "신선한 이호정·절제된 서현, 다른 매력의 좋은 배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