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30일' 엄지윤 "롱폼 코미디, 의외의 텐션감…탱탱볼 같은 영화"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30일' 엄지윤이 "탱탱볼 같은 영화"라고 매력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30일' 시사회에서 개그우먼 엄지윤은 "스크린에서 내 얼굴이 너무 크게 나오더라. 나 나온 부분을 빼곤 다 재밌게 봤다"라면서 "웃음을 줘야하는 직업이라 그런지 재밌는 작품을 함께 하게 돼 영광이었다"라고 했다.

'미우새' 엄지윤 스틸컷 [사진=SBS]
'미우새' 엄지윤 스틸컷 [사진=SBS]

이어 엄지윤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도 재밌었다. 숏폼이 대세라 롱폼 코미디를 지루해하면 어떻게 하나 걱정도 있었는데 의외의 텐션감이 있었다. 탱탱볼 같은 영화"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30일'은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강하늘과 정소민은 '스물'에 이어 업그레이드 된 코믹 케미로 돌아왔다.

극중 강하늘은 지성과 외모 그리고 찌질함까지 타고난 정열을, 정소민은 능력과 커리어뿐 아니라 똘기까지 타고난 나라 역을 연기한다.

'30일'은 10월3일 개봉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30일' 엄지윤 "롱폼 코미디, 의외의 텐션감…탱탱볼 같은 영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