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중견배우 노영국, 오늘(18일) 사망…'효심이네' 유작 됐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노영국이 75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18일 조이뉴스24 취재 결과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 출연 중이던 노영국이 갑작스럽게 생을 마감했다.

노영국이 18일 사망했다. 사진은 노영국 프로필. [사진=노영국 팬카페. ]
노영국이 18일 사망했다. 사진은 노영국 프로필. [사진=노영국 팬카페. ]

구체적인 사망 경위는 밝혀지지 않았다. 노영국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과 '효심이네 각자도생' 측도 경황이 없는 상태로, 빈소 등 장례와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도 정해지지 않았다. 향후 장례 일정 등을 정리 중에 있다.

고인은 1974년 MBC 공채 탤런트 7기로 연기를 시작해 '제국의 아침', '대왕 세종', '별순검 시즌2' '태종 이방원' '무신' 등에서 선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황홀한 이웃' '사랑만 할래' '미워도 다시 한 번' '천만번 사랑해' 등 다양한 일일극, 주말극에도 출연해 친근한 이미지로 사랑받았다.

가수로도 데뷔해 음반을 수차례 냈다. 노영국은 1988년 '흩어진 맹세'와 '가을의 단편' '바다야'를 시작으로 '사나이 빈가슴' '오해' '고백' '사랑한다 내인생' '최고의 여인' 등을 꾸준히 발매해왔다.

지난 16일 첫 방송을 시작한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 고주원의 아버지이자 태산그룹 회장 강진범 역을 맡아 출연 중이었다. 그러나 방영 2회 만에 숨지면서 '효심이네 각자도생'이 유작이 됐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견배우 노영국, 오늘(18일) 사망…'효심이네' 유작 됐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