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최신


엔터경제 연예 스포츠
라이프& 피플 포토·영상
스페셜&기획 조이뉴스TV

'데블스플랜' 정종연PD "'더지니어스' 차별점? 7일 밀실 합숙+외부 생활 단절"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데블스 플랜' 정종연PD가 '더 지니어스'와 '데블스 플랜' 차별점을 공개했다.

18일 서울 중구 장충동 앰버서더 서울풀만호텔에서 넷플릭스 새 예능 '데블스 플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정종연PD, 하석진 조연우 이혜성 이시원 서동주 박경림 김동재 기욤 궤도 곽준빈(곽튜브)가 참석했다.

정종연 PD [사진=넷플릭스 ]
정종연 PD [사진=넷플릭스 ]

넷플릭스 새 예능 '데블스 플랜'은 변호사, 의사, 과학 유튜버, 프로 게이머, 배우 등 다양한 직업군의 12인의 플레이어가 7일간 합숙하며 최고의 브레인을 가리는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제작진은 12인의 플레이어가 7일 동안 함께 생활하고, 게임을 펼칠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600평이 넘는 공간에 수도, 하수, 전기 등을 빠짐없이 집어넣는 대대적인 작업을 통해 실내 스튜디오를 완성해 외부와 접촉을 차단시켰다.

정종연 PD는 "'더 지니어스'가 10년 됐다. 새로운 프로그램을 할 때마다 주변에서 '지니어스 또 하시냐' 묻지만, 포장 잘 돼서 추억의 창고에 들어가있는 만큼 다시 꺼내서 망치고 싶지 않다. 그래서 '더 지니어스'와 달리 합숙이 있다. 모든 출연진들의 인터랙션이 하나도 빠지지 않게 담겼다. 외부 생활과 단절돼 몰입감을 높이고 모든 대화를 캐치할 수 있어서 관계와 기승전결을 촘촘하게 연결해 시청자에게 보여드리는 게 '데블스 플랜'이다"고 밝혔다.

하석진은 "생각보다 굉장히 세트가 컸다. 잘 꾸며진 부잣집 거실 같았다"고 말했고, 이혜성은 "일주일 합숙 기간 동안 전자기기 사용이 불가했다. 고급 호텔방처럼 생활동을 꾸며줬지만 와이파이, 핸드폰, 노트북이 안 됐다. 외부 세계와 접촉 없이 낮인지 밤인지도 알 수 없는 밀실에서 게임에 집중했다"고 털어놨다. 박경림은 "'논스톱' 거실 같은 느낌이었다. 정종연PD가 엄청난 세계관을 갖고 있구나 싶어서 엄청 놀랐다. 무엇을 상상하든 또 다른 무언가가 펼쳐지고 방대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데블스 플랜'은 26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데블스플랜' 정종연PD "'더지니어스' 차별점? 7일 밀실 합숙+외부 생활 단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